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 교육협력사업, 내년엔 성과없나?
입력 2016.12.02 (21:38) 수정 2016.12.02 (21:4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도와 교육청이 경기도의 교육 현안에 함께 예산을 투자해 사업을 이끌어 가는 걸, '교육협력사업'이라고 합니다.

요즘은 열악한 학교 현장을 위한 예산 편성이 이뤄지고 있는데 소통도, 가시화된 성과도 부족해 보입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초등학교에는 최근 내진 보강을 위한 예산 5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내년에 공사가 이뤄지면, 불안감을 덜 수 있을거란 기대가 있습니다.

<인터뷰> 고유정(수원 송원초 행정실장) : "경주 지진 때도 그렇고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되게 많으셨는데, 지진이 나도 안전하겠구나 하는 안정감."

교육 현장에 이런 중요하고 시급한 사안에 예산을 함께 편성해 문제를 해결하는 협력사업이 내년엔 불투명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은 내년에 이런 내진 보강 공사를 비롯한 교실 LED 조명 교체, 석면 제거, 급식경비 지원 등 14개 교육사업을 같이 하자고 경기도에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경기도는 이 가운데 13개를 제외한, 학교급식 경비 지원 사업만 예산에 반영했습니다.

사업은 하나라도 올해보다 예산은 크게 늘어 오히려 배려됐다는 게 경기도 입장입니다.

<인터뷰> 성현숙(경기도 교육협력팀장) : "늘어난 금액 만큼은 도교육청의 부담이 줄으드는 것이고, 줄어든 금액만큼 교육청에서 자유롭게 예산을 편성해서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이 있죠."

하지만 이 사업이 도청 임의로 빼고, 넣기 어려운 연정 과제란 점을 감안하면, 내년엔 교육협력사업이라 불릴만 한 사업은 마땅히 없는 셈입니다.

<인터뷰> 정연철(경기도교육청 대외협력담당) : "규모를 축소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단순히 예산의 문제가 아니고 같이 좀 (교육)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

교육협력사업을 위해 양 기관이 실시한 실무협의회는 단 3차례.

조례가 제정된 지 1년 째 잠자고 있는 경기도와 교육청, 외부 전문가의 공동 논의 기구, '주민참여협의회' 같은 제도를 활성화시켜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 경기 교육협력사업, 내년엔 성과없나?
    • 입력 2016-12-02 21:40:05
    • 수정2016-12-02 21:42:37
    뉴스9(경인)
<앵커 멘트>

도와 교육청이 경기도의 교육 현안에 함께 예산을 투자해 사업을 이끌어 가는 걸, '교육협력사업'이라고 합니다.

요즘은 열악한 학교 현장을 위한 예산 편성이 이뤄지고 있는데 소통도, 가시화된 성과도 부족해 보입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초등학교에는 최근 내진 보강을 위한 예산 5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내년에 공사가 이뤄지면, 불안감을 덜 수 있을거란 기대가 있습니다.

<인터뷰> 고유정(수원 송원초 행정실장) : "경주 지진 때도 그렇고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되게 많으셨는데, 지진이 나도 안전하겠구나 하는 안정감."

교육 현장에 이런 중요하고 시급한 사안에 예산을 함께 편성해 문제를 해결하는 협력사업이 내년엔 불투명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은 내년에 이런 내진 보강 공사를 비롯한 교실 LED 조명 교체, 석면 제거, 급식경비 지원 등 14개 교육사업을 같이 하자고 경기도에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경기도는 이 가운데 13개를 제외한, 학교급식 경비 지원 사업만 예산에 반영했습니다.

사업은 하나라도 올해보다 예산은 크게 늘어 오히려 배려됐다는 게 경기도 입장입니다.

<인터뷰> 성현숙(경기도 교육협력팀장) : "늘어난 금액 만큼은 도교육청의 부담이 줄으드는 것이고, 줄어든 금액만큼 교육청에서 자유롭게 예산을 편성해서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이 있죠."

하지만 이 사업이 도청 임의로 빼고, 넣기 어려운 연정 과제란 점을 감안하면, 내년엔 교육협력사업이라 불릴만 한 사업은 마땅히 없는 셈입니다.

<인터뷰> 정연철(경기도교육청 대외협력담당) : "규모를 축소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단순히 예산의 문제가 아니고 같이 좀 (교육)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

교육협력사업을 위해 양 기관이 실시한 실무협의회는 단 3차례.

조례가 제정된 지 1년 째 잠자고 있는 경기도와 교육청, 외부 전문가의 공동 논의 기구, '주민참여협의회' 같은 제도를 활성화시켜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