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비주류 “퇴진 시점, 7일까지 밝혀야”
입력 2016.12.02 (23:06) 수정 2016.12.02 (23:3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통령의 4월 퇴진과 6월 조기 대선을 당론으로 확정 지은 새누리당이 청와대와 야당을 동시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비주류 측이 대통령에게 7일까지 퇴진 시점을 밝히라고 요구한 가운데, 야당을 향해선 퇴진 협상에 적극 임하라고 한 목소리로 촉구했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비주류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최후 통첩을 보냈습니다.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퇴진 시점을 분명히 밝히지 않으면, 야당이 주도하는 9일 탄핵 표결에 참여하겠다는 것입니다.

<녹취> 황영철(새누리당 의원) : "명확한 퇴임 일정과 그리고 이 메시지 안에 명확한 2선 후퇴의 모습을 천명해주길 랍니다."

동시에 대통령 퇴진과 관련한 협상을 거부하고 있는 야당에 대해서도, 대화에 나서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왜 탄핵만 고집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일단 7일까지 최선을 다해 국회 차원의 합의안을 만들어보자고 강조했습니다.

당 지도부도 협상 분위기 조성에 나섰습니다. 탄핵보다 하야를 선호하는 국민 여론이 높다면서, 더 이상의 국정 혼란을 막기 위해, 야당이 대통령 퇴진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대통령의 3차 담화는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것입니다. 큰 후유증이 예상되는데도 불구하고, 기어이 탄핵으로만 가겠다는 저의를 저는 알지 못합니다."

이런 가운데 비대위 구성을 논의해 온 중진의원들은, 김형오 전 국회의장 등 4명의 비대위원장 후보군을 선정했습니다.

일단 대통령의 추가 입장 표명 때까지는 여당 주류와 비주류의 단일 대오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與 비주류 “퇴진 시점, 7일까지 밝혀야”
    • 입력 2016-12-02 23:09:18
    • 수정2016-12-02 23:39:48
    뉴스라인
<앵커 멘트>

대통령의 4월 퇴진과 6월 조기 대선을 당론으로 확정 지은 새누리당이 청와대와 야당을 동시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비주류 측이 대통령에게 7일까지 퇴진 시점을 밝히라고 요구한 가운데, 야당을 향해선 퇴진 협상에 적극 임하라고 한 목소리로 촉구했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비주류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최후 통첩을 보냈습니다.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퇴진 시점을 분명히 밝히지 않으면, 야당이 주도하는 9일 탄핵 표결에 참여하겠다는 것입니다.

<녹취> 황영철(새누리당 의원) : "명확한 퇴임 일정과 그리고 이 메시지 안에 명확한 2선 후퇴의 모습을 천명해주길 랍니다."

동시에 대통령 퇴진과 관련한 협상을 거부하고 있는 야당에 대해서도, 대화에 나서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왜 탄핵만 고집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일단 7일까지 최선을 다해 국회 차원의 합의안을 만들어보자고 강조했습니다.

당 지도부도 협상 분위기 조성에 나섰습니다. 탄핵보다 하야를 선호하는 국민 여론이 높다면서, 더 이상의 국정 혼란을 막기 위해, 야당이 대통령 퇴진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대통령의 3차 담화는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것입니다. 큰 후유증이 예상되는데도 불구하고, 기어이 탄핵으로만 가겠다는 저의를 저는 알지 못합니다."

이런 가운데 비대위 구성을 논의해 온 중진의원들은, 김형오 전 국회의장 등 4명의 비대위원장 후보군을 선정했습니다.

일단 대통령의 추가 입장 표명 때까지는 여당 주류와 비주류의 단일 대오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