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산불서 가족 잃은 가장, 10대 방화범에 용서 편지
입력 2016.12.18 (04:57) 수정 2016.12.18 (07:16) 국제
지난달 미국 테네시 주 그레이트 스모키 마운틴스 국립공원에서 일어난 산불로 아내와 딸 둘을 잃은 한 남성이 철없는 10대 방화 용의자 두 명을 용서하는 편지를 보냈다.

현지시간으로 17일 NBC 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게이틀린버그 화재' 피해자 유족인 마이클 리스 씨는 페이스북에 방화 용의자를 용서하는 글을 실었다.

리드는 "나와 내 아들, 그리고 아내와 예쁜 딸들은 당신들을 용서한다"면서 "당신들이 할 수 있다면 모든 걸 되돌리고 싶어한다는 것도 잘 안다"고 썼다.

그러면서 "비극을 통해 나는 신이 나와 우리 아들에게 함께 있음을 느끼고 하늘에 있는 아내와 딸이 나를 내려다보는 것을 느낀다"고 밝혔다.

리드가 올린 글의 조회 건수는 만7천 건을 돌파했다.

그의 감동 있는 용서를 칭송하는 댓글도 2천 개 넘게 달렸다.

앞서 지난달 그레이트 스모키 마운틴스 국립공원 초입에 있는 게이틀린버그 시는 산불의 직격탄을 맞아 잿더미로 변했다.

산불로 14명 숨졌고 그 중에 리드의 아내와 두 딸이 있다.

산불을 마을을 덮친 날, 리드는 아들과 함께 먼저 집을 빠져나왔다.

테네시 주 역사상 최악의 산불로 기록될 이번 산불은 5억 달러, 우 리돈 약 5,935억 원의 엄청난 재산 피해를 남겼다.

가옥과 사업체 등 2천400채가 전소하고, 여의도 면적의 약 28배인 80㎢의 국립공원 임야가 폐허로 변했다.

당국은 불장난으로 산불을 유발한 10대 용의자 두 명을 검거했다.

재판에서 배심원단이 방화 유죄 평결을 내리면 용의자들은 60년의 징역형을 선고받는다.

이보다 중한 살인죄가 추가되면 종신형을 받을 수도 있다.
  • 美 산불서 가족 잃은 가장, 10대 방화범에 용서 편지
    • 입력 2016-12-18 04:57:47
    • 수정2016-12-18 07:16:44
    국제
지난달 미국 테네시 주 그레이트 스모키 마운틴스 국립공원에서 일어난 산불로 아내와 딸 둘을 잃은 한 남성이 철없는 10대 방화 용의자 두 명을 용서하는 편지를 보냈다.

현지시간으로 17일 NBC 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게이틀린버그 화재' 피해자 유족인 마이클 리스 씨는 페이스북에 방화 용의자를 용서하는 글을 실었다.

리드는 "나와 내 아들, 그리고 아내와 예쁜 딸들은 당신들을 용서한다"면서 "당신들이 할 수 있다면 모든 걸 되돌리고 싶어한다는 것도 잘 안다"고 썼다.

그러면서 "비극을 통해 나는 신이 나와 우리 아들에게 함께 있음을 느끼고 하늘에 있는 아내와 딸이 나를 내려다보는 것을 느낀다"고 밝혔다.

리드가 올린 글의 조회 건수는 만7천 건을 돌파했다.

그의 감동 있는 용서를 칭송하는 댓글도 2천 개 넘게 달렸다.

앞서 지난달 그레이트 스모키 마운틴스 국립공원 초입에 있는 게이틀린버그 시는 산불의 직격탄을 맞아 잿더미로 변했다.

산불로 14명 숨졌고 그 중에 리드의 아내와 두 딸이 있다.

산불을 마을을 덮친 날, 리드는 아들과 함께 먼저 집을 빠져나왔다.

테네시 주 역사상 최악의 산불로 기록될 이번 산불은 5억 달러, 우 리돈 약 5,935억 원의 엄청난 재산 피해를 남겼다.

가옥과 사업체 등 2천400채가 전소하고, 여의도 면적의 약 28배인 80㎢의 국립공원 임야가 폐허로 변했다.

당국은 불장난으로 산불을 유발한 10대 용의자 두 명을 검거했다.

재판에서 배심원단이 방화 유죄 평결을 내리면 용의자들은 60년의 징역형을 선고받는다.

이보다 중한 살인죄가 추가되면 종신형을 받을 수도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