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부, 사이버 중독 예방 교육 강화
입력 2016.12.18 (10:04) 수정 2016.12.18 (10:22) 사회
학생들이 지나치게 게임이나 인터넷, 스마트폰에 의존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학생과 교사, 학부모를 대상으로 교육이 강화된다.

교육부는 미래창조과학부와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학생들의 사이버 중독을 막기 위해 이 같은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학생들 대상 교육으로는 동영상과 애니메이션 등의 정보통신윤리 교육자료를 개발해 2015 개정교육과정 적용 시기에 맞춰 차례로 각 학년에 보급할 계획이다.

또, 사이버 중독 예방교육을 학년별 10시간, 학기당 2회 이상 실시하고 강의 형식을 벗어난 체험·활동 중심 프로그램도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교원 교육도 강화한다. 소프트웨어 담당 교원 연수와 디지털 교과서 관련 연수, 학교 관리자 연수 때 정보통신윤리 관련 내용을 연수 과정에 포함한다.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원격 연수 콘텐츠를 개발해 보급하고 가족이 참여하는 프로그램도 늘린다.

전용 홈페이지 '스마트쉼센터'(www.iapc.or.kr)에서는 학부모가 본인과 자녀의 인터넷·스마트폰 사용 실태를 점검할 수 있다.

이번 대책은 중·고등학생의 스마트폰 보유율이 90% 가까이에 이르면서 일부 학생들의 게임·스마트폰·인터넷 의존도가 심해지고 이른바 '카카오톡 왕따' 등 사이버 폭력이 증가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미래부 조사에 따르면 스마트폰 의존 위험군 학생 비율은 2013년 25.5%에서 지난해 31.6%로 증가했다.

또 학교폭력자치위원회가 심의하는 사건 중 사이버폭력 관련 사안 비중은 2013년 5.4%에서 지난해 6.8%로 늘었다.

이준식 교육부 장관은 "스마트기기의 순기능을 확대해 규제 중심의 교육에서 자율적 조절 능력을 키울 수 있는 교육으로 전환해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교육부, 사이버 중독 예방 교육 강화
    • 입력 2016-12-18 10:04:48
    • 수정2016-12-18 10:22:49
    사회
학생들이 지나치게 게임이나 인터넷, 스마트폰에 의존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학생과 교사, 학부모를 대상으로 교육이 강화된다.

교육부는 미래창조과학부와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학생들의 사이버 중독을 막기 위해 이 같은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학생들 대상 교육으로는 동영상과 애니메이션 등의 정보통신윤리 교육자료를 개발해 2015 개정교육과정 적용 시기에 맞춰 차례로 각 학년에 보급할 계획이다.

또, 사이버 중독 예방교육을 학년별 10시간, 학기당 2회 이상 실시하고 강의 형식을 벗어난 체험·활동 중심 프로그램도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교원 교육도 강화한다. 소프트웨어 담당 교원 연수와 디지털 교과서 관련 연수, 학교 관리자 연수 때 정보통신윤리 관련 내용을 연수 과정에 포함한다.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원격 연수 콘텐츠를 개발해 보급하고 가족이 참여하는 프로그램도 늘린다.

전용 홈페이지 '스마트쉼센터'(www.iapc.or.kr)에서는 학부모가 본인과 자녀의 인터넷·스마트폰 사용 실태를 점검할 수 있다.

이번 대책은 중·고등학생의 스마트폰 보유율이 90% 가까이에 이르면서 일부 학생들의 게임·스마트폰·인터넷 의존도가 심해지고 이른바 '카카오톡 왕따' 등 사이버 폭력이 증가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미래부 조사에 따르면 스마트폰 의존 위험군 학생 비율은 2013년 25.5%에서 지난해 31.6%로 증가했다.

또 학교폭력자치위원회가 심의하는 사건 중 사이버폭력 관련 사안 비중은 2013년 5.4%에서 지난해 6.8%로 늘었다.

이준식 교육부 장관은 "스마트기기의 순기능을 확대해 규제 중심의 교육에서 자율적 조절 능력을 키울 수 있는 교육으로 전환해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