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복도시 기본계획 10년 만에 손본다
입력 2016.12.18 (12:01) 수정 2016.12.18 (14:01) 경제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 기본계획이 수립 1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손질된다.

국토교통부와 행복도시건설청은 행복도시 기본계획 변경을 위한 공청회를 오늘(20일) 오후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연다고 밝혔다.

지난 2006년 7월 세워진 행복도시 기본계획은 2030년까지 행복도시가 자족기능을 갖추고 성숙단계에 이르도록 도시를 어떻게 만들어나갈지 기본방향을 담은 법정계획이다.

국토부는 6-1생활권에 조성할 예정인 첨단산업업무용지를 5생활권에 만들면서 5생활권과 6생활권 기능도 맞바꾸는 기본계획 수정을 생각하고 있다. 현 기본계획상 5생활권 기능은 '의료·복지', 6생활권은 '첨단지식기반'이다.

애초 첨단산업업무용지를 6-1생활권에 조성하려 한 이유는 행복도시가 출범하기 전부터 월산일반산업단지가 해당 지역에 있었다는 것이었다. 그러다 6-1생활권에 첨단산업업무용지를 만들면 교통체증이 유발되고 세종테크밸리나 오송바이오폴리스산단 등 주변 산단과 연계성도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자 계획을 바꾸기로 한 것이다.

1∼4생활권은 지구단위계획이 완료되고 토지분양도 이미 상당히 이뤄져 개발방향을 바꾸기 어렵지만 5생활권과 6생활권은 구체적인 개발계획이 확정되지 않아 개발방향을 조정할 수 있다.

국토부는 2020년까지 달성하게 돼 있는 '인구 30만' 목표도 2022년까지 이루도록 2년 미루는 기본계획 수정도 검토 중이다. 지난 2010년 이명박 정부가 정부부처 대신 기업이 행복도시에 내려오는 방향으로 수정안을 내놓으면서 빚어진 논란으로 행복도시 건설사업 추진이 늦어진 점을 반영한 것이다.
  • 행복도시 기본계획 10년 만에 손본다
    • 입력 2016-12-18 12:01:38
    • 수정2016-12-18 14:01:30
    경제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 기본계획이 수립 1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손질된다.

국토교통부와 행복도시건설청은 행복도시 기본계획 변경을 위한 공청회를 오늘(20일) 오후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연다고 밝혔다.

지난 2006년 7월 세워진 행복도시 기본계획은 2030년까지 행복도시가 자족기능을 갖추고 성숙단계에 이르도록 도시를 어떻게 만들어나갈지 기본방향을 담은 법정계획이다.

국토부는 6-1생활권에 조성할 예정인 첨단산업업무용지를 5생활권에 만들면서 5생활권과 6생활권 기능도 맞바꾸는 기본계획 수정을 생각하고 있다. 현 기본계획상 5생활권 기능은 '의료·복지', 6생활권은 '첨단지식기반'이다.

애초 첨단산업업무용지를 6-1생활권에 조성하려 한 이유는 행복도시가 출범하기 전부터 월산일반산업단지가 해당 지역에 있었다는 것이었다. 그러다 6-1생활권에 첨단산업업무용지를 만들면 교통체증이 유발되고 세종테크밸리나 오송바이오폴리스산단 등 주변 산단과 연계성도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자 계획을 바꾸기로 한 것이다.

1∼4생활권은 지구단위계획이 완료되고 토지분양도 이미 상당히 이뤄져 개발방향을 바꾸기 어렵지만 5생활권과 6생활권은 구체적인 개발계획이 확정되지 않아 개발방향을 조정할 수 있다.

국토부는 2020년까지 달성하게 돼 있는 '인구 30만' 목표도 2022년까지 이루도록 2년 미루는 기본계획 수정도 검토 중이다. 지난 2010년 이명박 정부가 정부부처 대신 기업이 행복도시에 내려오는 방향으로 수정안을 내놓으면서 빚어진 논란으로 행복도시 건설사업 추진이 늦어진 점을 반영한 것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