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최강’ 쇼트트랙 女대표팀, 계주 4연속 대회 우승
입력 2016.12.18 (17:18) 수정 2016.12.18 (17:19) 연합뉴스
'세계최강'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올시즌 월드컵 대회 계주 4연속 대회 우승 금자탑을 쌓았다.

여자 대표팀은 18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4차 대회 겸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3,000m 계주에서 네덜란드를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올시즌 열린 3차례 월드컵에서 모두 우승한 여자대표팀은 안방에서 열린 월드컵 대회까지 석권하며 세계 최고의 자리를 지켰다.

대표팀은 중국, 캐나다, 네덜란드와 결승전을 치렀다.

심석희(한체대)가 첫 주자로 나선 대표팀은 중위권에서 숨고르기를 하며 레이싱을 시작했다.

대표팀은 21바퀴를 남기고 2위로 치고 올라갔다. 그 사이 중국이 넘어지면서 경기는 3파전으로 진행됐다.

대표팀은 12바퀴를 남기고 3위로 내려갔지만, 9바퀴를 남기고 심석희가 힘을 내 2위 자리를 탈환했다.

8바퀴를 남겨놨을 때, 캐나다 대표팀이 코너에서 넘어지면서 경기 양상은 2파전으로 변했다.

대표팀은 네덜란드와 치열한 선두 싸움 끝에 4바퀴를 남기고 승부수를 띄웠다.

심석희가 엄청난 스피드로 네덜란드와 거리를 벌렸고, 마지막 주자 최민정(서현고)이 독주하며 손쉽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세계최강’ 쇼트트랙 女대표팀, 계주 4연속 대회 우승
    • 입력 2016-12-18 17:18:30
    • 수정2016-12-18 17:19:43
    연합뉴스
'세계최강'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올시즌 월드컵 대회 계주 4연속 대회 우승 금자탑을 쌓았다.

여자 대표팀은 18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4차 대회 겸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3,000m 계주에서 네덜란드를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올시즌 열린 3차례 월드컵에서 모두 우승한 여자대표팀은 안방에서 열린 월드컵 대회까지 석권하며 세계 최고의 자리를 지켰다.

대표팀은 중국, 캐나다, 네덜란드와 결승전을 치렀다.

심석희(한체대)가 첫 주자로 나선 대표팀은 중위권에서 숨고르기를 하며 레이싱을 시작했다.

대표팀은 21바퀴를 남기고 2위로 치고 올라갔다. 그 사이 중국이 넘어지면서 경기는 3파전으로 진행됐다.

대표팀은 12바퀴를 남기고 3위로 내려갔지만, 9바퀴를 남기고 심석희가 힘을 내 2위 자리를 탈환했다.

8바퀴를 남겨놨을 때, 캐나다 대표팀이 코너에서 넘어지면서 경기 양상은 2파전으로 변했다.

대표팀은 네덜란드와 치열한 선두 싸움 끝에 4바퀴를 남기고 승부수를 띄웠다.

심석희가 엄청난 스피드로 네덜란드와 거리를 벌렸고, 마지막 주자 최민정(서현고)이 독주하며 손쉽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