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비아 군사작전 8개월 만에 공식 선언
입력 2016.12.18 (18:52) 수정 2016.12.18 (19:16) 국제
리비아 통합정부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리비아 거점 도시였던 시르테 해방을 공식 선언했다.

18일 AFP와 dpa통신 등에 따르면 리비아 통합정부를 이끄는 파예즈 사라지 총리는 전날 대국민 TV연설에서 "우리는 시르테의 해방과 군사 작전 중단을 공식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번 선언은 리비아 통합군이 IS로부터 시르테 탈환작전을 개시한 지 약 8개월 뒤에 나온 것이다. 사라지 총리는 또 "시르테 전투는 끝났지만 리비아에서 테러리즘과의 전투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리비아인들은 정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틴 코블러 유엔 리비아 특사도 "이번 승리는 리비아를 테러리즘으로부터 해방시키고 이 나라에서 IS의 영토 점령을 종식시킨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코블러 특사는 이어 "리비아인들이 국가 통합을 도모할 수 있도록 이 기회를 살리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약 450km 떨어진 지중해 도시 시르테는 리비아의 동쪽과 서쪽을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로 꼽힌다. IS가 시르테를 거점 삼아 세를 계속 유지하자 리비아군은 지난 5월 시르테를 되찾기 위한 작전에 돌입했고 미국은 지난 8월부터 IS 거점 공습을 지원했다. IS 잔존 세력이 현재 리비아 남부와 동부 사막 지대에 일부 남아 있기는 하지만 시르테전 패배로 리비아에 실질적 점령지는 없는 상황이다.
  • 리비아 군사작전 8개월 만에 공식 선언
    • 입력 2016-12-18 18:52:39
    • 수정2016-12-18 19:16:58
    국제
리비아 통합정부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리비아 거점 도시였던 시르테 해방을 공식 선언했다.

18일 AFP와 dpa통신 등에 따르면 리비아 통합정부를 이끄는 파예즈 사라지 총리는 전날 대국민 TV연설에서 "우리는 시르테의 해방과 군사 작전 중단을 공식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번 선언은 리비아 통합군이 IS로부터 시르테 탈환작전을 개시한 지 약 8개월 뒤에 나온 것이다. 사라지 총리는 또 "시르테 전투는 끝났지만 리비아에서 테러리즘과의 전투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리비아인들은 정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틴 코블러 유엔 리비아 특사도 "이번 승리는 리비아를 테러리즘으로부터 해방시키고 이 나라에서 IS의 영토 점령을 종식시킨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코블러 특사는 이어 "리비아인들이 국가 통합을 도모할 수 있도록 이 기회를 살리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약 450km 떨어진 지중해 도시 시르테는 리비아의 동쪽과 서쪽을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로 꼽힌다. IS가 시르테를 거점 삼아 세를 계속 유지하자 리비아군은 지난 5월 시르테를 되찾기 위한 작전에 돌입했고 미국은 지난 8월부터 IS 거점 공습을 지원했다. IS 잔존 세력이 현재 리비아 남부와 동부 사막 지대에 일부 남아 있기는 하지만 시르테전 패배로 리비아에 실질적 점령지는 없는 상황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