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대 남성 도로에서 중상입고 쓰러진 채 발견
입력 2016.12.18 (19:47) 수정 2016.12.18 (20:12) 사회
오늘(18일) 오전 7시 20분쯤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 서하남나들목 입구 사거리 인근 도로에서 30대 남성이 중상을 입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당시 A(32) 씨는 팔과 다리 등 온몸에 골절로 추정되는 중상을 입고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으며, 호흡도 없는 상태였다. 해당 남성이 발견된 곳은 편도 3차선 도로 3차로였으며, 횡단보도에서 약 20m 떨어진 곳이었다.

경찰은 현장에서 차량 잔해물로 보이는 플라스틱 조각들이 함께 발견된 것으로 미뤄 뺑소니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30대 남성 도로에서 중상입고 쓰러진 채 발견
    • 입력 2016-12-18 19:47:58
    • 수정2016-12-18 20:12:24
    사회
오늘(18일) 오전 7시 20분쯤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 서하남나들목 입구 사거리 인근 도로에서 30대 남성이 중상을 입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당시 A(32) 씨는 팔과 다리 등 온몸에 골절로 추정되는 중상을 입고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으며, 호흡도 없는 상태였다. 해당 남성이 발견된 곳은 편도 3차선 도로 3차로였으며, 횡단보도에서 약 20m 떨어진 곳이었다.

경찰은 현장에서 차량 잔해물로 보이는 플라스틱 조각들이 함께 발견된 것으로 미뤄 뺑소니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