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수중 드론’ 갈등…미중 관계 초긴장
입력 2016.12.18 (21:22) 수정 2016.12.18 (22: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하늘이 아닌 물 속을 다니는 드론, 들어보셨는지요?

이게 미 해군이 사용하는 첨단 수중 드론 '오션 글라이더스'입니다.

미 정부는 과학 연구용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군사 전문가들은 첩보 수집용으로 이미 실전에 배치돼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잠수함을 대상으로 한 정찰 활동이 주 임무라고 보는데요.

미군의 이 수중 드론이 최근 남중국해 공해상에서 중국 해군에 나포되면서 미중간 패권 경쟁이 더 격화하고 있습니다.

양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5일 오후 필리핀 수빅 만에서 북서쪽으로 50해리 지점, 미 함정 바우디치가 수중드론을 회수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뒤따라오던 중국 함정이 소형 보트를 내리더니 드론 두 대 중 한 대를 가져가 버립니다.

미국 측은 수중드론이 수온과 염분 등 해양 정보를 측정하고 있었다며 즉각 반환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은 미국이 남중국해에서 자국 잠수함 전력에 대해 정찰 활동을 한 것이라며 나포는 불법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미국의 강한 반발에 중국은 일단 반환에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은 "훔친 드론은 돌려받지 말아야 한다"며 훨씬 강경한 기조를 드러냈습니다.

최근 중국이 남중국해 인공섬들에 대공포와 미사일방어망 등을 배치하면서 미중 간 군사 긴장이 높아진 가운데 나온 발언입니다.

<인터뷰> 피터 호에크스트라(前 미 하원 정보위원장) : "트럼프는 국제법상 공해상에서는 어떤 나라든 자유롭게 다닐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싶어한 것 같습니다."

타이완 차이잉원 총통으로부터 당선 축하 전화를 받은 걸 시작으로 트럼프 당선인은 '하나의 중국'이란 기존 원칙을 시험대에 올려 놓았습니다.

수중드론의 반환 합의로 갈등은 일시 봉합됐지만 이번 사태는 트럼프 취임후 증폭될 미중간 갈등의 또다른 예고편을 보여줬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 [앵커&리포트] ‘수중 드론’ 갈등…미중 관계 초긴장
    • 입력 2016-12-18 21:25:58
    • 수정2016-12-18 22:30:33
    뉴스 9
<앵커 멘트>

하늘이 아닌 물 속을 다니는 드론, 들어보셨는지요?

이게 미 해군이 사용하는 첨단 수중 드론 '오션 글라이더스'입니다.

미 정부는 과학 연구용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군사 전문가들은 첩보 수집용으로 이미 실전에 배치돼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잠수함을 대상으로 한 정찰 활동이 주 임무라고 보는데요.

미군의 이 수중 드론이 최근 남중국해 공해상에서 중국 해군에 나포되면서 미중간 패권 경쟁이 더 격화하고 있습니다.

양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5일 오후 필리핀 수빅 만에서 북서쪽으로 50해리 지점, 미 함정 바우디치가 수중드론을 회수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뒤따라오던 중국 함정이 소형 보트를 내리더니 드론 두 대 중 한 대를 가져가 버립니다.

미국 측은 수중드론이 수온과 염분 등 해양 정보를 측정하고 있었다며 즉각 반환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은 미국이 남중국해에서 자국 잠수함 전력에 대해 정찰 활동을 한 것이라며 나포는 불법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미국의 강한 반발에 중국은 일단 반환에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은 "훔친 드론은 돌려받지 말아야 한다"며 훨씬 강경한 기조를 드러냈습니다.

최근 중국이 남중국해 인공섬들에 대공포와 미사일방어망 등을 배치하면서 미중 간 군사 긴장이 높아진 가운데 나온 발언입니다.

<인터뷰> 피터 호에크스트라(前 미 하원 정보위원장) : "트럼프는 국제법상 공해상에서는 어떤 나라든 자유롭게 다닐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싶어한 것 같습니다."

타이완 차이잉원 총통으로부터 당선 축하 전화를 받은 걸 시작으로 트럼프 당선인은 '하나의 중국'이란 기존 원칙을 시험대에 올려 놓았습니다.

수중드론의 반환 합의로 갈등은 일시 봉합됐지만 이번 사태는 트럼프 취임후 증폭될 미중간 갈등의 또다른 예고편을 보여줬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