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멘 아덴 군기지서 ‘IS 배후’ 자폭공격…40여명 사망
입력 2016.12.18 (22:25) 국제
예멘 남부 아덴의 군기지에서 18일(현지시간) 오전 자살폭탄 공격이 일어나 군인 40여명이 숨졌다. 부상자 가운데서도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는 50명을 넘을 수 있다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테러 뒤 "IS 전사 아부 하심 알라드파니가 순교 작전을 펴 70명의 이교도가 죽었다"는 성명을 내 배후를 자처했다.

범인은 아덴 북동부의 코르 마크사르 지역에 있는 군기지에서 군인들이 월급을 받기 위해 모여있는 곳을 노렸다. 이 기지에서는 이달 10일에도 IS가 배후를 자처한 자살폭탄 공격이 일어나 48명이 숨졌다.

아덴은 시아파 반군과 내전 중인 예멘 정부가 임시 수도로 정한 예멘의 항구도시다. IS는 지난해 초 예멘 지부를 결성했다고 발표했으며, 주로 시아파 반군이 장악한 수도 사나 일대를 공격해왔으나 최근엔 정부군까지 표적으로 삼아 기습공격을 벌이고 있다.
  • 예멘 아덴 군기지서 ‘IS 배후’ 자폭공격…40여명 사망
    • 입력 2016-12-18 22:25:35
    국제
예멘 남부 아덴의 군기지에서 18일(현지시간) 오전 자살폭탄 공격이 일어나 군인 40여명이 숨졌다. 부상자 가운데서도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는 50명을 넘을 수 있다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테러 뒤 "IS 전사 아부 하심 알라드파니가 순교 작전을 펴 70명의 이교도가 죽었다"는 성명을 내 배후를 자처했다.

범인은 아덴 북동부의 코르 마크사르 지역에 있는 군기지에서 군인들이 월급을 받기 위해 모여있는 곳을 노렸다. 이 기지에서는 이달 10일에도 IS가 배후를 자처한 자살폭탄 공격이 일어나 48명이 숨졌다.

아덴은 시아파 반군과 내전 중인 예멘 정부가 임시 수도로 정한 예멘의 항구도시다. IS는 지난해 초 예멘 지부를 결성했다고 발표했으며, 주로 시아파 반군이 장악한 수도 사나 일대를 공격해왔으나 최근엔 정부군까지 표적으로 삼아 기습공격을 벌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