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단식 성지현, 슈퍼시리즈 파이널 ‘아쉬운 준우승’
입력 2016.12.18 (22:33) 수정 2016.12.18 (22:34) 연합뉴스
성지현(25·MG새마을금고)이 2016년 배드민턴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에서 마지막 관문을 넘어서지 못하고 준우승에 머물렀다.

성지현은 18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함단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2016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슈퍼시리즈 파이널 여자단식 결승전에서 타이쯔잉(22·대만)에게 0-2(14-21 13-21)로 패했다.

우승을 차지한 타이쯔잉은 이달 들어 카롤리나 마린(스페인)을 밀어내고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에 등극한 신흥 강자다.

세계랭킹 5위인 성지현은 이 대회 조별예선 3차전에서 타이쯔잉을 격파했지만 결승전에서 기세를 이어나가지 못했다.

성지현은 조별예선에서 3전 전승을 거두며 조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했고, 4강에서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은메달 벤타가 신두 푸살라를 꺾고 4연승을 달리며 기대를 높였으나 올해 마지막 대회를 준우승으로 마감하게 됐다.

슈퍼시리즈 파이널은 올해 열린 슈퍼시리즈 및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대회 성적을 토대로 매긴 순위에서 종목별(남녀 단식·남녀 복식·혼합복식)로 상위 8명(조)만 출전해 챔피언을 가리는 '별들의 전쟁'이다.

각 종목에서 8명(조)이 2개 조로 나뉘어 풀리그를 치르고, 각 조 2위까지 4강에 올라 토너먼트를 치른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성지현 2위와 함께 남자단식 손완호(김천시청)와 여자복식 장예나(김천시청)-이소희(인천공항공사) 3위를 수확했다.

2016년 시즌 일정을 마친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은 오는 22일부터는 전남 화순 하니움 문화스포츠센터에서 2017년 국가대표 선발전을 개최해 새판짜기에 나설 예정이다.
  • 여자단식 성지현, 슈퍼시리즈 파이널 ‘아쉬운 준우승’
    • 입력 2016-12-18 22:33:07
    • 수정2016-12-18 22:34:05
    연합뉴스
성지현(25·MG새마을금고)이 2016년 배드민턴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에서 마지막 관문을 넘어서지 못하고 준우승에 머물렀다.

성지현은 18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함단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2016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슈퍼시리즈 파이널 여자단식 결승전에서 타이쯔잉(22·대만)에게 0-2(14-21 13-21)로 패했다.

우승을 차지한 타이쯔잉은 이달 들어 카롤리나 마린(스페인)을 밀어내고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에 등극한 신흥 강자다.

세계랭킹 5위인 성지현은 이 대회 조별예선 3차전에서 타이쯔잉을 격파했지만 결승전에서 기세를 이어나가지 못했다.

성지현은 조별예선에서 3전 전승을 거두며 조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했고, 4강에서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은메달 벤타가 신두 푸살라를 꺾고 4연승을 달리며 기대를 높였으나 올해 마지막 대회를 준우승으로 마감하게 됐다.

슈퍼시리즈 파이널은 올해 열린 슈퍼시리즈 및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대회 성적을 토대로 매긴 순위에서 종목별(남녀 단식·남녀 복식·혼합복식)로 상위 8명(조)만 출전해 챔피언을 가리는 '별들의 전쟁'이다.

각 종목에서 8명(조)이 2개 조로 나뉘어 풀리그를 치르고, 각 조 2위까지 4강에 올라 토너먼트를 치른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성지현 2위와 함께 남자단식 손완호(김천시청)와 여자복식 장예나(김천시청)-이소희(인천공항공사) 3위를 수확했다.

2016년 시즌 일정을 마친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은 오는 22일부터는 전남 화순 하니움 문화스포츠센터에서 2017년 국가대표 선발전을 개최해 새판짜기에 나설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