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기문 “국가리더십에 대한 믿음 배반당해”
입력 2016.12.19 (04:14) 수정 2016.12.19 (07:16) 국제

[연관 기사] ☞[뉴스광장] 반기문 “韓, 국가 리더십에 대한 믿음 배신 당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최순실 사태'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상황 속의 한국을 '6·25전쟁을 제외한 최대 정치혼란'으로 규정했다.

특히 그는 "(한국) 국민은 '올바른 지배구조'(good governance)가 완전히 결핍된 것에 몹시 좌절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국민은 국가의 리더십에 대한 믿음이 배반당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통치와 비교하거나, 박 대통령이 자주 사용했던 '신뢰와 배신'의 용어를 등장시킨 것은 '박근혜 정부'에 대한 정면 비판으로 해석된다.

반 총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외교협회(CFR)가 주최한 초청 간담회에서 연설한 후 질의·응답 과정에서 중국·북한의 위협에 관한 질문을 받았으나, 답변에서는 현 정국에 대한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반 총장은 "예상치 못한 일들이 지금 벌어지고 있는 것에 또 한 번 놀라고 있다"면서 "나는 70년을 한국 국민으로 살아왔지만, 우리는 한국전쟁을 제외하고 이런 종류의 정치적 혼란을 경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1979년 시해된 그녀의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 때에는 한국인들이 격변의 과정을 헤쳐나오던 시기였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평화롭고 매우 민주적이며 경제적으로도 어렵지 않은 사회인에도 이런 일이 일어났다"고 덧붙였다.

이어 '올바른 지배구조의 완전한 결핍'을 거론하면서 국민이 4년 전 대선에서 선출한 '박근혜 정부'를 신뢰했으나 리더십 부재에 배신을 당했다고 믿는다는 내용의 발언을 했다.

박 대통령은 2012년 대선 과정에서 '신뢰의 정치'를 내세웠고 지난해에는 유승민 당시 원내대표 퇴진에 앞서 새누리당 내 '배신의 정치'를 비판하는 등 지금까지의 정치를 하며 이런 용어들을 자주 사용했다.

반 총장은 "나는 이런 상황을 완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 "혼란은 일시적이며, 회복력이 있고 민주 체제를 존중하는 한국 국민은 곧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또 "이번 일이 한국의 정치·경제·사회의 지도자들에게 좋은 교훈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개인이나 조직의 이익에 앞서 공공선을 보여줘야 한다는 게 바로 그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반 총장은 '한국민이 반 총장의 리더십으로 혜택을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아직 유엔 사무총장"이라며 "(퇴임일인 12월 31일까지는) 유엔 사무에 집중해야 한다"며 답변을 피했다.

반 총장은 대선출마 문제만 즉답하지 않을 뿐, 최근 정치적 함의를 담은 발언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앞서 그는 유엔 출입기자단과의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필요한 것은 '새로운 형태의 포용적 리더십'이라면서 '사회통합과 화합'을 내세웠다.

반 총장은 오는 20일 뉴욕에서 한국특파원단과 임기 마지막 기자회견을 하는데 자신의 대선 출마와 관련해 어떤 언급을 할지 주목받고 있다.
  • 반기문 “국가리더십에 대한 믿음 배반당해”
    • 입력 2016-12-19 04:14:12
    • 수정2016-12-19 07:16:46
    국제

[연관 기사] ☞[뉴스광장] 반기문 “韓, 국가 리더십에 대한 믿음 배신 당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최순실 사태'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상황 속의 한국을 '6·25전쟁을 제외한 최대 정치혼란'으로 규정했다.

특히 그는 "(한국) 국민은 '올바른 지배구조'(good governance)가 완전히 결핍된 것에 몹시 좌절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국민은 국가의 리더십에 대한 믿음이 배반당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통치와 비교하거나, 박 대통령이 자주 사용했던 '신뢰와 배신'의 용어를 등장시킨 것은 '박근혜 정부'에 대한 정면 비판으로 해석된다.

반 총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외교협회(CFR)가 주최한 초청 간담회에서 연설한 후 질의·응답 과정에서 중국·북한의 위협에 관한 질문을 받았으나, 답변에서는 현 정국에 대한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반 총장은 "예상치 못한 일들이 지금 벌어지고 있는 것에 또 한 번 놀라고 있다"면서 "나는 70년을 한국 국민으로 살아왔지만, 우리는 한국전쟁을 제외하고 이런 종류의 정치적 혼란을 경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1979년 시해된 그녀의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 때에는 한국인들이 격변의 과정을 헤쳐나오던 시기였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평화롭고 매우 민주적이며 경제적으로도 어렵지 않은 사회인에도 이런 일이 일어났다"고 덧붙였다.

이어 '올바른 지배구조의 완전한 결핍'을 거론하면서 국민이 4년 전 대선에서 선출한 '박근혜 정부'를 신뢰했으나 리더십 부재에 배신을 당했다고 믿는다는 내용의 발언을 했다.

박 대통령은 2012년 대선 과정에서 '신뢰의 정치'를 내세웠고 지난해에는 유승민 당시 원내대표 퇴진에 앞서 새누리당 내 '배신의 정치'를 비판하는 등 지금까지의 정치를 하며 이런 용어들을 자주 사용했다.

반 총장은 "나는 이런 상황을 완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 "혼란은 일시적이며, 회복력이 있고 민주 체제를 존중하는 한국 국민은 곧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또 "이번 일이 한국의 정치·경제·사회의 지도자들에게 좋은 교훈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개인이나 조직의 이익에 앞서 공공선을 보여줘야 한다는 게 바로 그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반 총장은 '한국민이 반 총장의 리더십으로 혜택을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아직 유엔 사무총장"이라며 "(퇴임일인 12월 31일까지는) 유엔 사무에 집중해야 한다"며 답변을 피했다.

반 총장은 대선출마 문제만 즉답하지 않을 뿐, 최근 정치적 함의를 담은 발언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앞서 그는 유엔 출입기자단과의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필요한 것은 '새로운 형태의 포용적 리더십'이라면서 '사회통합과 화합'을 내세웠다.

반 총장은 오는 20일 뉴욕에서 한국특파원단과 임기 마지막 기자회견을 하는데 자신의 대선 출마와 관련해 어떤 언급을 할지 주목받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