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드·위안부 협정 예정대로”…野 “폐지·보류”
입력 2016.12.19 (06:30) 수정 2016.12.19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측이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나 한일 위안부 협정 등 주요 외교안보 정책을 그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야권은 추진을 중단하거나 다음 정부로 넘기라고 압박하고 있습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7월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결정과, 지난해 말 타결된 일본군 위안부 협상.

야권이 반대해 온 박근혜 정부의 주요 외교안보 정책들입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측은 박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됐더라도 주요 정책들은 기존 기조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특히 외교안보 정책은 외국 정부와의 합의를 바탕으로 한 경우가 많아 국제사회에서의 신뢰 등을 고려할 때 쉽게 바꿀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주무부처들도 이미 같은 입장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녹취> 조준혁(외교부 대변인/지난 15일) : "대통령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는 외교안보 정책을 일관되고 연속성 있게 수행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이미 표명한 바 있습니다."

황 권한대행 측은 다만,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는 교육부에서 오는 23일까지 의견 수렴을 한 뒤 추진 방향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야권은 민감한 정책들을 폐지 또는 보류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녹취> 기동민(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당장 중단하고 원점으로 되돌려야 합니다. 만약 그렇게 하기 힘들다면 다음 정부로 결정을 넘겨야 합니다."

황 권한대행 측은 내일부터 이틀간 실시되는 대정부질문 출석 요구에 대해서는 권한대행이 출석한 전례가 없어서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사드·위안부 협정 예정대로”…野 “폐지·보류”
    • 입력 2016-12-19 06:33:07
    • 수정2016-12-19 07:23: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측이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나 한일 위안부 협정 등 주요 외교안보 정책을 그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야권은 추진을 중단하거나 다음 정부로 넘기라고 압박하고 있습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7월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결정과, 지난해 말 타결된 일본군 위안부 협상.

야권이 반대해 온 박근혜 정부의 주요 외교안보 정책들입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측은 박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됐더라도 주요 정책들은 기존 기조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특히 외교안보 정책은 외국 정부와의 합의를 바탕으로 한 경우가 많아 국제사회에서의 신뢰 등을 고려할 때 쉽게 바꿀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주무부처들도 이미 같은 입장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녹취> 조준혁(외교부 대변인/지난 15일) : "대통령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는 외교안보 정책을 일관되고 연속성 있게 수행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이미 표명한 바 있습니다."

황 권한대행 측은 다만,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는 교육부에서 오는 23일까지 의견 수렴을 한 뒤 추진 방향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야권은 민감한 정책들을 폐지 또는 보류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녹취> 기동민(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당장 중단하고 원점으로 되돌려야 합니다. 만약 그렇게 하기 힘들다면 다음 정부로 결정을 넘겨야 합니다."

황 권한대행 측은 내일부터 이틀간 실시되는 대정부질문 출석 요구에 대해서는 권한대행이 출석한 전례가 없어서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