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산미군기지 주변 지하수 오염 기준치 500배 초과
입력 2016.12.19 (06:59) 수정 2016.12.19 (07:05) 사회
내년 말 반환을 앞둔 용산미군기지 주변 유류오염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올해 용산미군기지 주변 지하수에서 기준치 500배를 초과하는 오염물질이 검출됐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용산기지 주변 유류오염 지하수 확산 방지와 정화 용역을 한 결과 녹사평역 주변은 벤젠이 허용기준치의 587배, 캠프킴 주변은 석유계총탄화수소가 512배 나왔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용산기지 반환이 2017년 말임을 고려할 때 오염원 치유 계획과 부지 관리 방안이 수립돼야 하는데, 현재는 현황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못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미군기지 내부조사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8월까지 3차례에 걸쳐 이뤄졌지만, 환경부가 조사결과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 이와 관련 환경부 장관을 상대로 제기된 정보공개 거부 처분 취소 소송에서는 1심에 이어 최근 2심까지도 공개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시 관계자는 "용산미군기지가 반환된 뒤 시민이 원하는 국가공원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하여 국토부, 환경부, 서울시가 상호 협조해 정화계획과 후속 조치 방향을 공동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용산미군기지 주변 지하수 오염 기준치 500배 초과
    • 입력 2016-12-19 06:59:19
    • 수정2016-12-19 07:05:07
    사회
내년 말 반환을 앞둔 용산미군기지 주변 유류오염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올해 용산미군기지 주변 지하수에서 기준치 500배를 초과하는 오염물질이 검출됐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용산기지 주변 유류오염 지하수 확산 방지와 정화 용역을 한 결과 녹사평역 주변은 벤젠이 허용기준치의 587배, 캠프킴 주변은 석유계총탄화수소가 512배 나왔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용산기지 반환이 2017년 말임을 고려할 때 오염원 치유 계획과 부지 관리 방안이 수립돼야 하는데, 현재는 현황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못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미군기지 내부조사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8월까지 3차례에 걸쳐 이뤄졌지만, 환경부가 조사결과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 이와 관련 환경부 장관을 상대로 제기된 정보공개 거부 처분 취소 소송에서는 1심에 이어 최근 2심까지도 공개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시 관계자는 "용산미군기지가 반환된 뒤 시민이 원하는 국가공원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하여 국토부, 환경부, 서울시가 상호 협조해 정화계획과 후속 조치 방향을 공동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