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무대 정상 복귀한 박태환, 金 7개 달성 후 귀국
입력 2016.12.19 (07:14) 수정 2016.12.19 (09:15) 연합뉴스
시련을 극복하고 국제무대 정상에 복귀한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27·인천시청)이 올해 모든 일정을 마무리하고 가뿐한 마음으로 한국에 돌아왔다.

11월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 이달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해 모두 7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박태환은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016년 박태환은 잊을 수 없는 아픔을 맛본 뒤 다시 세계 정상에 돌아갈 수 있다는 용기를 얻었다.

금지약물 복용으로 인한 국제수영연맹(FINA)의 18개월 자격정지를 마치고 올 3월 선수로 돌아온 박태환은 우여곡절 끝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그의 몸과 마음은 모두 지쳤고, 그 결과는 출전한 전 종목(자유형 100·200·400m) 예선 탈락이었다.

절치부심한 박태환은 10월 전국체전에서 인천대표로 출전해 자유형 200·4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재기의 발판을 다졌다.

11월에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해 자유형 100·200·400·1,500m를 모두 휩쓸어 4관왕에 올랐고, 후배와 함께한 계영 400m에서는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도쿄에서 성과를 거둔 박태환은 귀국하는 대신 이달 6일부터 열린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해 캐나다 윈저로 향했다.

박태환이 올림픽 규격 50m의 절반인 25m 풀에서 치르는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건 2006년 4월 중국 상하이 대회 이후 10년 9개월 만이었다.

그리고 박태환은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출전한 무대에서 금메달 3개를 수확했다.

남자 자유형 400m에서 3분34초59로 우승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자유형 200m는 1분41초03으로 대회 및 아시아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자유형 1,500m에서도 14분15초51의 기록으로 우승하며 3관왕에 올랐다. 세계기록(14분08초06)을 보유한 그레고리오 팔트리니에리(이탈리아)와 겨뤄 2위로 밀어내는 성과를 남겼다.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를 마친 박태환은 미국으로 건너가 잠시 개일 일정을 소화한 뒤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는 긴 여정이었지만, 입국장을 통과하는 박태환의 표정은 밝았다.

아시아선수권대회 등을 대비한 훈련을 위해 11월 초 호주로 출국했던 박태환은 귀국 기자회견에서 "마음 편하게 돌아올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며 미소 지었다.

올해 우여곡절을 겪은 박태환은 "개인 인생도, 수영 인생도 롤러코스터처럼 위에서 내려가는 게 한두 번이 아니었다. 그러면서 수영도, 인생도 배웠다. 감사할 부분이다. 연말을 웃으며 마무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며 고개 숙였다.

리우올림픽에서 실패 후 극적으로 성적을 회복한 비결로는 "전국체전부터 조금씩 올라와서 세계선수권까지 마무리가 잘 됐다. 점차 자신감을 회복하니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이후 8개월 넘게 강행군한 박태환은 당분간 휴식한 뒤 내년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릴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여부 등 향후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박태환은 "거의 1년 반 동안 (여러 일을 겪어) 몸과 마음이 지쳐있다. 쉬면서 어떻게 할 건지 생각해보겠다. (내년에도) 훈련은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 국제무대 정상 복귀한 박태환, 金 7개 달성 후 귀국
    • 입력 2016-12-19 07:14:31
    • 수정2016-12-19 09:15:06
    연합뉴스
시련을 극복하고 국제무대 정상에 복귀한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27·인천시청)이 올해 모든 일정을 마무리하고 가뿐한 마음으로 한국에 돌아왔다.

11월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 이달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해 모두 7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박태환은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016년 박태환은 잊을 수 없는 아픔을 맛본 뒤 다시 세계 정상에 돌아갈 수 있다는 용기를 얻었다.

금지약물 복용으로 인한 국제수영연맹(FINA)의 18개월 자격정지를 마치고 올 3월 선수로 돌아온 박태환은 우여곡절 끝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그의 몸과 마음은 모두 지쳤고, 그 결과는 출전한 전 종목(자유형 100·200·400m) 예선 탈락이었다.

절치부심한 박태환은 10월 전국체전에서 인천대표로 출전해 자유형 200·4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재기의 발판을 다졌다.

11월에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해 자유형 100·200·400·1,500m를 모두 휩쓸어 4관왕에 올랐고, 후배와 함께한 계영 400m에서는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도쿄에서 성과를 거둔 박태환은 귀국하는 대신 이달 6일부터 열린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해 캐나다 윈저로 향했다.

박태환이 올림픽 규격 50m의 절반인 25m 풀에서 치르는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건 2006년 4월 중국 상하이 대회 이후 10년 9개월 만이었다.

그리고 박태환은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출전한 무대에서 금메달 3개를 수확했다.

남자 자유형 400m에서 3분34초59로 우승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자유형 200m는 1분41초03으로 대회 및 아시아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자유형 1,500m에서도 14분15초51의 기록으로 우승하며 3관왕에 올랐다. 세계기록(14분08초06)을 보유한 그레고리오 팔트리니에리(이탈리아)와 겨뤄 2위로 밀어내는 성과를 남겼다.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를 마친 박태환은 미국으로 건너가 잠시 개일 일정을 소화한 뒤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는 긴 여정이었지만, 입국장을 통과하는 박태환의 표정은 밝았다.

아시아선수권대회 등을 대비한 훈련을 위해 11월 초 호주로 출국했던 박태환은 귀국 기자회견에서 "마음 편하게 돌아올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며 미소 지었다.

올해 우여곡절을 겪은 박태환은 "개인 인생도, 수영 인생도 롤러코스터처럼 위에서 내려가는 게 한두 번이 아니었다. 그러면서 수영도, 인생도 배웠다. 감사할 부분이다. 연말을 웃으며 마무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며 고개 숙였다.

리우올림픽에서 실패 후 극적으로 성적을 회복한 비결로는 "전국체전부터 조금씩 올라와서 세계선수권까지 마무리가 잘 됐다. 점차 자신감을 회복하니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이후 8개월 넘게 강행군한 박태환은 당분간 휴식한 뒤 내년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릴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여부 등 향후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박태환은 "거의 1년 반 동안 (여러 일을 겪어) 몸과 마음이 지쳐있다. 쉬면서 어떻게 할 건지 생각해보겠다. (내년에도) 훈련은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