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앙골라 수교 이래 첫 국방장관 대담
입력 2016.12.19 (10:03) 수정 2016.12.19 (18:58) 정치
정부가 북한의 전통적 우방국인 앙골라와 수교 이래 첫 국방장관 대담을 갖고 국방 현안을 논의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오늘(19일) "한민구 국방장관과 조앙 마누엘 곤살베스 로렌소 앙골라 국방장관이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만나 양국 국방현안을 협의했다"며 "양국 장관은 이번 대담을 통해 군 고위급 인사교류 확대, 군사교육 교류 개시, 방산협력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앙골라 측에서 국방협력 MOU 체결 문제를 충실히 논의해보자고 하면서 해군 전력 증강에 관심이 많으니 해군 차원의 군사교류 문제도 필요하다는 의사를 표시했다"면서 "양국이 국방교류협력을 적극적으로 확대하자는 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한 장관은 특히, 이번 대담에서 올해 북한의 5차 핵실험 등 한반도 안보정세를 설명하고, 앙골라가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 노력에 지속해서 동참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국방장관 대담은 지난 1992년 수교 이래 24년만에 처음이다.

양국 국방장관 면담에 이어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로렌스 장관의면담이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두 장관은 앙골라가 이사국으로 활동 중인 유엔 안보리가 매우 강력한 대북 제재 결의인 2270호와 2321호를 채택한 것을 평가하고, 이들 결의들을 계속 철저히 이행해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 하는 등 한반도 정세와 양국 관계 발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윤 장관은 앞으로 아프리카의 평화안보에 더 많은 기여를 하겠다고 말했고, 로렌소 장관은 한국이 빠른 산업발전을 이룬 경험을 적극 공유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어제 (18일) 방한해 오는 21일까지 체류할 예정인 로렌소 장관은, 안보현장을 견학하고 방위산업체와 군사교육기관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앙골라는 1976년 북한과 수교한 뒤 지속해서 교류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나, 지난 3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270호 채택 당시 안보리 의장국 역할을 수행하는 등 북한 제재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 한·앙골라 수교 이래 첫 국방장관 대담
    • 입력 2016-12-19 10:03:45
    • 수정2016-12-19 18:58:50
    정치
정부가 북한의 전통적 우방국인 앙골라와 수교 이래 첫 국방장관 대담을 갖고 국방 현안을 논의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오늘(19일) "한민구 국방장관과 조앙 마누엘 곤살베스 로렌소 앙골라 국방장관이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만나 양국 국방현안을 협의했다"며 "양국 장관은 이번 대담을 통해 군 고위급 인사교류 확대, 군사교육 교류 개시, 방산협력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앙골라 측에서 국방협력 MOU 체결 문제를 충실히 논의해보자고 하면서 해군 전력 증강에 관심이 많으니 해군 차원의 군사교류 문제도 필요하다는 의사를 표시했다"면서 "양국이 국방교류협력을 적극적으로 확대하자는 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한 장관은 특히, 이번 대담에서 올해 북한의 5차 핵실험 등 한반도 안보정세를 설명하고, 앙골라가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 노력에 지속해서 동참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국방장관 대담은 지난 1992년 수교 이래 24년만에 처음이다.

양국 국방장관 면담에 이어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로렌스 장관의면담이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두 장관은 앙골라가 이사국으로 활동 중인 유엔 안보리가 매우 강력한 대북 제재 결의인 2270호와 2321호를 채택한 것을 평가하고, 이들 결의들을 계속 철저히 이행해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 하는 등 한반도 정세와 양국 관계 발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윤 장관은 앞으로 아프리카의 평화안보에 더 많은 기여를 하겠다고 말했고, 로렌소 장관은 한국이 빠른 산업발전을 이룬 경험을 적극 공유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어제 (18일) 방한해 오는 21일까지 체류할 예정인 로렌소 장관은, 안보현장을 견학하고 방위산업체와 군사교육기관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앙골라는 1976년 북한과 수교한 뒤 지속해서 교류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나, 지난 3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270호 채택 당시 안보리 의장국 역할을 수행하는 등 북한 제재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