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黃 권한대행 “할 일 하지 않으면 국민이 피해”
입력 2016.12.19 (10:35) 수정 2016.12.19 (10:55)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정부가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으면 그 피해가 국민에게 돌아간다며, 각 부처는 흔들림 없이 소관 업무를 추진해달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1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국정 현안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지금 분야별로 산적해 있는, 정부가 꼭 해야 할 일을 정상적으로 하지 않는다면 결국은 그 피해가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각 부처는 국민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흔들림 없이 소관 업무를 추진해 달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조류 인플루엔자(AI)와 관련해, "어젯(18일) 밤 경기도 안성에서, H5N8형 바이러스가 새롭게 확진되어서, H5N6형과 함께 동시에 두 종류의 바이러스가 발생한 상황"이라면서 "부산 토종닭 농가, 경북 경산의 야생조류 등에서 AI가 발생했고, 가창오리도 추가로 도래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상황이 계속 악화될 우려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농식품부장관 책임 하에 '민관합동 AI 일일 점검회의'를 매일 개최하면서 중앙과 지방이 긴밀히 협업하여 총체적으로 대응하는 등 AI가 종식될 때까지 총력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경주는 아직 AI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AI를 매개할 우려가 있는 소규모 농가의 가금류를 선제적으로 살처분 하는 등 예방적 조치를 시행했다고 들었다. 아주 잘한 조치"라면서 "다른 지역에서도 AI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다각적인 선제적 조치를 강구해 함께 시행해 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黃 권한대행 “할 일 하지 않으면 국민이 피해”
    • 입력 2016-12-19 10:35:03
    • 수정2016-12-19 10:55:03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정부가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으면 그 피해가 국민에게 돌아간다며, 각 부처는 흔들림 없이 소관 업무를 추진해달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1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국정 현안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지금 분야별로 산적해 있는, 정부가 꼭 해야 할 일을 정상적으로 하지 않는다면 결국은 그 피해가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각 부처는 국민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흔들림 없이 소관 업무를 추진해 달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조류 인플루엔자(AI)와 관련해, "어젯(18일) 밤 경기도 안성에서, H5N8형 바이러스가 새롭게 확진되어서, H5N6형과 함께 동시에 두 종류의 바이러스가 발생한 상황"이라면서 "부산 토종닭 농가, 경북 경산의 야생조류 등에서 AI가 발생했고, 가창오리도 추가로 도래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상황이 계속 악화될 우려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농식품부장관 책임 하에 '민관합동 AI 일일 점검회의'를 매일 개최하면서 중앙과 지방이 긴밀히 협업하여 총체적으로 대응하는 등 AI가 종식될 때까지 총력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경주는 아직 AI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AI를 매개할 우려가 있는 소규모 농가의 가금류를 선제적으로 살처분 하는 등 예방적 조치를 시행했다고 들었다. 아주 잘한 조치"라면서 "다른 지역에서도 AI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다각적인 선제적 조치를 강구해 함께 시행해 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