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원·안재홍·이재균, 연극 ‘청춘예찬’
입력 2016.12.19 (10:38) 수정 2016.12.19 (10:41) TV특종


연극 <청춘예찬>이 호평 속 프리뷰 공연을 성료,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이번 작품은 내년 2월 12일(일)까지 아트포레스트 아트홀에서 공연된다.

연극 <청춘예찬>은 지난 8일 개막, 80%를 웃도는 객석 점유율을 기록하며 공연 전부터 이어온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어둡고 답답한 현실을 절망적으로 나타내기 보다는 담담하고 때로는 예상치 못한 웃음이 번지도록 표현, 여백의 미가 느껴지는 ‘대학로의 사랑받는 연출가’ 박근형 특유의 연출력이 살아있다는 평을 받았다.

그리고 무엇보다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연기력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초연부터 함께 해온 배우들과 이번 시즌 새로 합류한 배우들의 폭발적 시너지는 새로운 매력의 극을 탄생시켰다. 공연 전부터 배우들은 연습에 매진, 자신만의 캐릭터 구축과 좋은 무대를 위해 노력해왔다.

불안정하고 흔들리는 ‘청춘’ 청년 역의 김동원, 안재홍, 이재균은 3인 3색 매력으로 공연 팬들의 회전문을 예고했다. 결핍이 있지만 사랑하고 보듬어가는 여자 역의 고수희, 이봉련, 박소연은 청년 역의 캐스트들과 완벽 호흡을 선보이고 있다.

윤제문은 연륜이 느껴지는 연기력으로 세상살이에 나약한 아버지의 감정을 더할 나위 없이 표현, 앞으로의 무대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선생 역의 엄효섭, 선생 역과 용필 역을 맡은 이원재, 어머니 역의 강지은과 정은경, 용필 역의 이호열, 예쁜이 역의 노수산나와 조지승, 수발이 역의 나영범과 홍수민 또한 열연으로 극에 대한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프리뷰 공연을 무사히 올릴 수 있어 기쁘고 벅차다. 앞으로 남은 공연 기간 동안 끊임없이 고민, 더욱 열심히 해서 좋은 무대, 완성도 높은 공연을 만들겠다. 많이 관람하러 오시고, 사랑해달라”고 입을 모아 소감을 전했다.

<청춘예찬>은 4년째 졸업을 고민중인 22살의 고등학교 2학년생 청년과 그의 주변을 둘러싼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에 대한 사랑과 불완전한 청춘을 예찬하는 작품이다.

[사진제공=나인스토리]
  • 김동원·안재홍·이재균, 연극 ‘청춘예찬’
    • 입력 2016-12-19 10:38:55
    • 수정2016-12-19 10:41:54
    TV특종


연극 <청춘예찬>이 호평 속 프리뷰 공연을 성료,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이번 작품은 내년 2월 12일(일)까지 아트포레스트 아트홀에서 공연된다.

연극 <청춘예찬>은 지난 8일 개막, 80%를 웃도는 객석 점유율을 기록하며 공연 전부터 이어온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어둡고 답답한 현실을 절망적으로 나타내기 보다는 담담하고 때로는 예상치 못한 웃음이 번지도록 표현, 여백의 미가 느껴지는 ‘대학로의 사랑받는 연출가’ 박근형 특유의 연출력이 살아있다는 평을 받았다.

그리고 무엇보다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연기력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초연부터 함께 해온 배우들과 이번 시즌 새로 합류한 배우들의 폭발적 시너지는 새로운 매력의 극을 탄생시켰다. 공연 전부터 배우들은 연습에 매진, 자신만의 캐릭터 구축과 좋은 무대를 위해 노력해왔다.

불안정하고 흔들리는 ‘청춘’ 청년 역의 김동원, 안재홍, 이재균은 3인 3색 매력으로 공연 팬들의 회전문을 예고했다. 결핍이 있지만 사랑하고 보듬어가는 여자 역의 고수희, 이봉련, 박소연은 청년 역의 캐스트들과 완벽 호흡을 선보이고 있다.

윤제문은 연륜이 느껴지는 연기력으로 세상살이에 나약한 아버지의 감정을 더할 나위 없이 표현, 앞으로의 무대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선생 역의 엄효섭, 선생 역과 용필 역을 맡은 이원재, 어머니 역의 강지은과 정은경, 용필 역의 이호열, 예쁜이 역의 노수산나와 조지승, 수발이 역의 나영범과 홍수민 또한 열연으로 극에 대한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프리뷰 공연을 무사히 올릴 수 있어 기쁘고 벅차다. 앞으로 남은 공연 기간 동안 끊임없이 고민, 더욱 열심히 해서 좋은 무대, 완성도 높은 공연을 만들겠다. 많이 관람하러 오시고, 사랑해달라”고 입을 모아 소감을 전했다.

<청춘예찬>은 4년째 졸업을 고민중인 22살의 고등학교 2학년생 청년과 그의 주변을 둘러싼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에 대한 사랑과 불완전한 청춘을 예찬하는 작품이다.

[사진제공=나인스토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