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루이스 판할 전 맨유 감독, PSG 차기 사령탑 물망”
입력 2016.12.19 (10:52) 수정 2016.12.19 (10:58) 연합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이끌었던 루이스 판 할 감독이 최근 성적 부진을 겪는 프랑스 '명가' 파리 생제르맹(이하 PSG)의 차기 사령탑 물망에 올랐다는 프랑스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프랑스 방송사인 TF1은 19일(한국시간) "부진한 성적으로 압력을 받는 우나이 에메리 감독 대신 판 할 감독이 PSG 지휘봉을 잡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TF1은 "PSG 이사회는 이번 시즌에 영입한 에메리 감독의 입지를 고민하고 있다"며 "지난 시즌에도 PSG는 성적이 나빴던 로랑 블랑 감독을 해임했다. 이번에도 비슷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PSG는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1부리그)에서 최근 4년 연속 챔피언에 오른 명문이지만 이번 시즌에는 최근 3경기 연속 무승(1무2패)에 빠지면서 선두를 내주고 3위까지 추락했다.

이 때문에 PSG는 새로운 감독을 찾아 나섰고, 판 할 감독이 레이더망에 포착됐다.

판 할 감독은 2014년 8월 데이비드 모예스 전 감독의 바통을 이어받은 맨유와 3년 계약을 했지만 성적부진 탓에 계약 기간을 채우지 못하고 맨유와 작별했다.
  • “루이스 판할 전 맨유 감독, PSG 차기 사령탑 물망”
    • 입력 2016-12-19 10:52:19
    • 수정2016-12-19 10:58:20
    연합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이끌었던 루이스 판 할 감독이 최근 성적 부진을 겪는 프랑스 '명가' 파리 생제르맹(이하 PSG)의 차기 사령탑 물망에 올랐다는 프랑스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프랑스 방송사인 TF1은 19일(한국시간) "부진한 성적으로 압력을 받는 우나이 에메리 감독 대신 판 할 감독이 PSG 지휘봉을 잡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TF1은 "PSG 이사회는 이번 시즌에 영입한 에메리 감독의 입지를 고민하고 있다"며 "지난 시즌에도 PSG는 성적이 나빴던 로랑 블랑 감독을 해임했다. 이번에도 비슷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PSG는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1부리그)에서 최근 4년 연속 챔피언에 오른 명문이지만 이번 시즌에는 최근 3경기 연속 무승(1무2패)에 빠지면서 선두를 내주고 3위까지 추락했다.

이 때문에 PSG는 새로운 감독을 찾아 나섰고, 판 할 감독이 레이더망에 포착됐다.

판 할 감독은 2014년 8월 데이비드 모예스 전 감독의 바통을 이어받은 맨유와 3년 계약을 했지만 성적부진 탓에 계약 기간을 채우지 못하고 맨유와 작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