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방사성물질 기준 초과로 차량 1만3천대 수출정지
입력 2016.12.19 (11:28) 수정 2016.12.19 (11:40) 국제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에서 수출하려던 1만대 이상의 차량이 방사성물질 기준 초과로 수출정지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도쿄신문은 일본항운협회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인 2011년 8월부터 지난 10월까지 일본의 14개 항만에서 방사성물질이 초과 검출되면서 수출이 정지된 중고 자동차와 건설중장비가 1만3천 대인 것으로 집계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일본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표면 방사성물질 선량이 1시간당 0.3마이크로시버트(μ㏜) 이상인 수하물은 수출정지 조치를 내리고 무역 업자에게 돌려준다.

이들 차량의 오염원이 무엇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도쿄신문은 원전사고가 원인인 것으로 추정했다. 수출정지 차량은 원전사고 다음 해인 2012년 6천544대로 가장 많았고 이후 점점 줄어 2015년은 239대, 2016년은 146대로 각각 집계됐다.

수출정지가 내려진 항만은 후쿠시마에서 가까운 가와사키(7천892대), 요코하마(2천746대)가 대부분이었다.

일본 정부는 원전 피난구역 내 오염물질 제거 작업을 올해 안에 끝낼 예정인데, 때문에 내년부터는 이들 지역에서 사용하던 중고 차량을 수출하려는 시도가 크게 늘어날 수도 있다.

도쿄신문은 수출정지를 당한 차량의 대부분이 일본 국내에서 판매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일본 국내에서 판매되는 중고차에 대한 방사성물질 기준은 없다.

이에 대해 일본 환경성은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기준치 이하로 방사선량을 낮추면 차량을 재이용하거나 수출하는데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 일, 방사성물질 기준 초과로 차량 1만3천대 수출정지
    • 입력 2016-12-19 11:28:30
    • 수정2016-12-19 11:40:58
    국제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에서 수출하려던 1만대 이상의 차량이 방사성물질 기준 초과로 수출정지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도쿄신문은 일본항운협회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인 2011년 8월부터 지난 10월까지 일본의 14개 항만에서 방사성물질이 초과 검출되면서 수출이 정지된 중고 자동차와 건설중장비가 1만3천 대인 것으로 집계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일본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표면 방사성물질 선량이 1시간당 0.3마이크로시버트(μ㏜) 이상인 수하물은 수출정지 조치를 내리고 무역 업자에게 돌려준다.

이들 차량의 오염원이 무엇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도쿄신문은 원전사고가 원인인 것으로 추정했다. 수출정지 차량은 원전사고 다음 해인 2012년 6천544대로 가장 많았고 이후 점점 줄어 2015년은 239대, 2016년은 146대로 각각 집계됐다.

수출정지가 내려진 항만은 후쿠시마에서 가까운 가와사키(7천892대), 요코하마(2천746대)가 대부분이었다.

일본 정부는 원전 피난구역 내 오염물질 제거 작업을 올해 안에 끝낼 예정인데, 때문에 내년부터는 이들 지역에서 사용하던 중고 차량을 수출하려는 시도가 크게 늘어날 수도 있다.

도쿄신문은 수출정지를 당한 차량의 대부분이 일본 국내에서 판매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일본 국내에서 판매되는 중고차에 대한 방사성물질 기준은 없다.

이에 대해 일본 환경성은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기준치 이하로 방사선량을 낮추면 차량을 재이용하거나 수출하는데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