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춘절 예매시작…한국 관광 ‘시들’
입력 2016.12.19 (12:29) 수정 2016.12.19 (13: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에서는 최대 명절인 춘절을 한 달여 앞두고 열차표 예매가 시작됐습니다.

이 기간에 해외여행을 떠나는 중국인만 6백만 명에 이른다는데, 한국 관광의 인기가 다소 시들어 비상입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다음달 춘절 연휴를 앞두고 지난 15일부터 중국 전역에 열차표 예매가 시작됐습니다.

역 창구마다 고향행 표를 미리 사려는 사람들로 붐빕니다.

최근에는 해외로 여행을 가는 중국인들도 크게 늘었습니다.

올 춘절엔 6백만 명이 이미 해외 여행 예약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녹취> CCTV 방송 : "모바일 여행사이트에서 해외여행 예약자가 중국내보다 4배나 많았습니다. 여행 인기 국가로는 태국과 일본, 미국 등입니다."

지난해까지 서울은 중국인들이 가고 싶은 도시 3위였지만, 올해는 7위로 떨어지는 등 인기가 다소 시들해진게 사실입니다.

사드 배치 발표나 탄핵정국 등 한국의 정치적 상황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인터뷰> 쉬샤오레이(중국 여행사 관계자) : "특히 사드 배치 발표 이후 중국의 일반 국민들 사이에 직관적인 감정이 다소 부정적으로 베어 있는것 같습니다."

한국 관광업계는 중국 춘절을 계기로 한국 관광이 다시 상승세를 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내년부터 중국 관광객을 겨냥한 이른바 한류비자를 신설키로 하는 등 최근 냉각된 한중 교류와 관광시장에 온기를 불어넣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中 춘절 예매시작…한국 관광 ‘시들’
    • 입력 2016-12-19 12:32:10
    • 수정2016-12-19 13:06:08
    뉴스 12
<앵커 멘트>

중국에서는 최대 명절인 춘절을 한 달여 앞두고 열차표 예매가 시작됐습니다.

이 기간에 해외여행을 떠나는 중국인만 6백만 명에 이른다는데, 한국 관광의 인기가 다소 시들어 비상입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다음달 춘절 연휴를 앞두고 지난 15일부터 중국 전역에 열차표 예매가 시작됐습니다.

역 창구마다 고향행 표를 미리 사려는 사람들로 붐빕니다.

최근에는 해외로 여행을 가는 중국인들도 크게 늘었습니다.

올 춘절엔 6백만 명이 이미 해외 여행 예약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녹취> CCTV 방송 : "모바일 여행사이트에서 해외여행 예약자가 중국내보다 4배나 많았습니다. 여행 인기 국가로는 태국과 일본, 미국 등입니다."

지난해까지 서울은 중국인들이 가고 싶은 도시 3위였지만, 올해는 7위로 떨어지는 등 인기가 다소 시들해진게 사실입니다.

사드 배치 발표나 탄핵정국 등 한국의 정치적 상황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인터뷰> 쉬샤오레이(중국 여행사 관계자) : "특히 사드 배치 발표 이후 중국의 일반 국민들 사이에 직관적인 감정이 다소 부정적으로 베어 있는것 같습니다."

한국 관광업계는 중국 춘절을 계기로 한국 관광이 다시 상승세를 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내년부터 중국 관광객을 겨냥한 이른바 한류비자를 신설키로 하는 등 최근 냉각된 한중 교류와 관광시장에 온기를 불어넣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