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맏형’ 박서준 “시청자에게 기쁨주는 드라마”
입력 2016.12.19 (13:47) 수정 2016.12.19 (13:50) TV특종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화랑(극본 박은영, 연출 윤성식)의 제작발표회가 16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7층 셀레나홀에서 배우 박서준, 고아라, 박형식, 최민호, 도지한, 조윤우, 김태형(방탄소년단 뷔)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박서준은 개처럼 사납고 새처럼 자유로운 면모를 지닌 무명고 선우, 두 역할을 연기한다. 천민촌에서 자라 이름도 없는 인물로, 우연히 화랑이 돼 나라를 바로 세우는 데 큰 힘이 되는 캐릭터이다.

박서준은 “드라마 ‘일지매’가 방송될 때 군대를 갔었다. 그 드라마를 보면서 성장을 보여줄 수 있는 인물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대본에 ‘천민이 못 가는 곳이 있는 게 말이 되냐’는 대사가 있다. 극중 무명이 계급 사회에 대한 부조리와 싸우고 개선해야 한다는 소신을 지닌 인물인데, 연기하면서 저도 굉장히 배운 점이 많았다.”며 “대본을 읽으면서 난 이 사회에서 얼마나 나만의 소신을 갖고 목소리를 냈는가라는 생각이 들어 부끄러운 적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2012년 드라마 ‘드림하이2’로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시작한 박서준에게 ‘화랑’은 첫 사극 도전. “며칠 있으면 서른이 된다. 이십 대의 마지막을 청춘물로 장식하고 싶어 ‘화랑’을 택했다. 20대의 마지막 페이지를 장식하기에 좋은 드라마라 생각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새로운 연기도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사극을 위해 박서준은 말 타기부터 활 쏘는 법까지 배웠다. 무더운 여름 긴 머리 가발로 땀을 흘린 박서준은 “여성분들이 왜 머리를 묶고 밥을 먹는 지 이해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번 꽃화랑 무리에서 박서준은 엄연한 맏형이다. “‘그녀는 예뻤다’까지는 막내였는데 이번엔 맏형이 되었다. 다들 잘 해주었다.”며 “지금 여러모로 시끄러운 정국인데 이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들께서 잠시나마 웃거나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1500년 전 신라의 수도 서라벌을 누비던 화랑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 눈부신 성장을 그린 청춘 사극 드라마 ‘화랑’은 19일(월)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제작발표회 현장동영상 더보기


TV특종: KBS 월화드라마 화랑 관련뉴스

  • ‘맏형’ 박서준 “시청자에게 기쁨주는 드라마”
    • 입력 2016-12-19 13:47:14
    • 수정2016-12-19 13:50:52
    TV특종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화랑(극본 박은영, 연출 윤성식)의 제작발표회가 16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7층 셀레나홀에서 배우 박서준, 고아라, 박형식, 최민호, 도지한, 조윤우, 김태형(방탄소년단 뷔)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박서준은 개처럼 사납고 새처럼 자유로운 면모를 지닌 무명고 선우, 두 역할을 연기한다. 천민촌에서 자라 이름도 없는 인물로, 우연히 화랑이 돼 나라를 바로 세우는 데 큰 힘이 되는 캐릭터이다.

박서준은 “드라마 ‘일지매’가 방송될 때 군대를 갔었다. 그 드라마를 보면서 성장을 보여줄 수 있는 인물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대본에 ‘천민이 못 가는 곳이 있는 게 말이 되냐’는 대사가 있다. 극중 무명이 계급 사회에 대한 부조리와 싸우고 개선해야 한다는 소신을 지닌 인물인데, 연기하면서 저도 굉장히 배운 점이 많았다.”며 “대본을 읽으면서 난 이 사회에서 얼마나 나만의 소신을 갖고 목소리를 냈는가라는 생각이 들어 부끄러운 적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2012년 드라마 ‘드림하이2’로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시작한 박서준에게 ‘화랑’은 첫 사극 도전. “며칠 있으면 서른이 된다. 이십 대의 마지막을 청춘물로 장식하고 싶어 ‘화랑’을 택했다. 20대의 마지막 페이지를 장식하기에 좋은 드라마라 생각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새로운 연기도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사극을 위해 박서준은 말 타기부터 활 쏘는 법까지 배웠다. 무더운 여름 긴 머리 가발로 땀을 흘린 박서준은 “여성분들이 왜 머리를 묶고 밥을 먹는 지 이해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번 꽃화랑 무리에서 박서준은 엄연한 맏형이다. “‘그녀는 예뻤다’까지는 막내였는데 이번엔 맏형이 되었다. 다들 잘 해주었다.”며 “지금 여러모로 시끄러운 정국인데 이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들께서 잠시나마 웃거나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1500년 전 신라의 수도 서라벌을 누비던 화랑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 눈부신 성장을 그린 청춘 사극 드라마 ‘화랑’은 19일(월)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제작발표회 현장동영상 더보기


TV특종: KBS 월화드라마 화랑 관련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