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택해경 P-109정 취역…평택·당진 연안 해역 담당
입력 2016.12.19 (14:25) 수정 2016.12.19 (14:45) 사회
평택해양경비안전서는 오늘 평택·당진항 해경 부두에서 P-109 정 취역식을 열었다.

오늘 취역한 신형 경비정은 46억 5천만 원을 들여 2014년부터 17개월 동안 건조한 50t급 선박으로 1,799마력 엔진 2기가 장착돼 최고 28노트(시속 52㎞)의 속력으로 555㎞를 이동할 수 있다.

담당 해역은 평택·당진항부터 18마일(약 30km) 떨어진 국화도, 입파도를 아우르는 경기 남부와 충남 북부연안(경기 평택, 화성, 충남 당진)이다.

해경은 지난달 18일 22년 간 서해 연안에서 1,600여 명의 인명을 구조한 낡은 P-109 경비정을 운항 정지시켰다.
  • 평택해경 P-109정 취역…평택·당진 연안 해역 담당
    • 입력 2016-12-19 14:25:58
    • 수정2016-12-19 14:45:54
    사회
평택해양경비안전서는 오늘 평택·당진항 해경 부두에서 P-109 정 취역식을 열었다.

오늘 취역한 신형 경비정은 46억 5천만 원을 들여 2014년부터 17개월 동안 건조한 50t급 선박으로 1,799마력 엔진 2기가 장착돼 최고 28노트(시속 52㎞)의 속력으로 555㎞를 이동할 수 있다.

담당 해역은 평택·당진항부터 18마일(약 30km) 떨어진 국화도, 입파도를 아우르는 경기 남부와 충남 북부연안(경기 평택, 화성, 충남 당진)이다.

해경은 지난달 18일 22년 간 서해 연안에서 1,600여 명의 인명을 구조한 낡은 P-109 경비정을 운항 정지시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