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직원에게 욕설한 군 골프장 사장 벌금 30만 원
입력 2016.12.19 (15:30) 수정 2016.12.19 (16:02) 사회
직원에게 욕설을 한 혐의 등의로 재판에 넘겨진 군 골프장 사장이자 예비역 준장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형사3단독은 모욕과 업무상 의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58살 권 모씨에게 벌금 30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제출된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경기도의 한 골프장 사장인 권 씨는 지난해 직원을 질책하는 과정에서 욕설을 하고 골프장 인근에서 회식을 하다 남자 직원 2명을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 직원에게 욕설한 군 골프장 사장 벌금 30만 원
    • 입력 2016-12-19 15:30:52
    • 수정2016-12-19 16:02:27
    사회
직원에게 욕설을 한 혐의 등의로 재판에 넘겨진 군 골프장 사장이자 예비역 준장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형사3단독은 모욕과 업무상 의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58살 권 모씨에게 벌금 30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제출된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경기도의 한 골프장 사장인 권 씨는 지난해 직원을 질책하는 과정에서 욕설을 하고 골프장 인근에서 회식을 하다 남자 직원 2명을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