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형환 “4분기 수출 2년만에 플러스…내년 2%대 증가”
입력 2016.12.19 (16:07) 수정 2016.12.19 (16:11) 경제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올해 4분기(10~12월) 수출이 2년 만에 플러스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수출 증가율은 2%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주 장관은 오늘(19일) 세종시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부진에 빠졌던 우리나라 수출이 4분기를 계기로 회복 기조로 들어설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리나라 월 수출은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가 하락한 뒤 지난 11월 3개월 만에 2.5% 증가세로 돌아선 바 있다.

앞서 무역협회를 비롯한 국내 주요 경제단체도 우리나라의 내년 수출이 2~3%대 증가율을 기록하리라고 전망한 바 있다.

주 장관은 "지금 추세라면 12월 수출도 플러스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되면 2014년 4분기 이후 2년 만에 분기 수출이 플러스가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에도 세계 교역이 완만하게 나아질 것으로 보이며 국제 유가 상승도 수출 회복세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보호무역주의 강화, 미국 신정부 출범,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등 불확실한 변수는 여전히 있다"고 덧붙였다.

주 장관은 수출 플러스 기조를 견조하게 다지기 위해 내년에도 우리나라 수출의 시장, 품목, 방식을 개편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주형환 “4분기 수출 2년만에 플러스…내년 2%대 증가”
    • 입력 2016-12-19 16:07:30
    • 수정2016-12-19 16:11:17
    경제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올해 4분기(10~12월) 수출이 2년 만에 플러스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수출 증가율은 2%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주 장관은 오늘(19일) 세종시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부진에 빠졌던 우리나라 수출이 4분기를 계기로 회복 기조로 들어설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리나라 월 수출은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가 하락한 뒤 지난 11월 3개월 만에 2.5% 증가세로 돌아선 바 있다.

앞서 무역협회를 비롯한 국내 주요 경제단체도 우리나라의 내년 수출이 2~3%대 증가율을 기록하리라고 전망한 바 있다.

주 장관은 "지금 추세라면 12월 수출도 플러스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되면 2014년 4분기 이후 2년 만에 분기 수출이 플러스가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에도 세계 교역이 완만하게 나아질 것으로 보이며 국제 유가 상승도 수출 회복세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보호무역주의 강화, 미국 신정부 출범,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등 불확실한 변수는 여전히 있다"고 덧붙였다.

주 장관은 수출 플러스 기조를 견조하게 다지기 위해 내년에도 우리나라 수출의 시장, 품목, 방식을 개편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