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상습정체 교차로 개선 “지체시간 66% 감소”
입력 2016.12.19 (16:15) 수정 2016.12.19 (16:22) 사회
인천지방경찰청은 인천시,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상습정체 교차로 구조 개선작업을 펼쳐 지체시간이 66% 감소하는 등 큰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0월부터 '갯말 사거리' 등 상습정체 교차로 3곳에 대해 좌회전 금지, 차로 확대 등 시범사업을 실시해 평균 차량 지체시간이 52초 감소해 이전보다 66% 줄었다고 분석했다. 또 차량 운행비용 절감, 환경비용 절감 등 경제적 편익이 연간 179억 원에 이른다고 자체 평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천 지역 인구와 차량이 늘고 있는 만큼 원활한 교통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 인천 상습정체 교차로 개선 “지체시간 66% 감소”
    • 입력 2016-12-19 16:15:50
    • 수정2016-12-19 16:22:26
    사회
인천지방경찰청은 인천시,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상습정체 교차로 구조 개선작업을 펼쳐 지체시간이 66% 감소하는 등 큰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0월부터 '갯말 사거리' 등 상습정체 교차로 3곳에 대해 좌회전 금지, 차로 확대 등 시범사업을 실시해 평균 차량 지체시간이 52초 감소해 이전보다 66% 줄었다고 분석했다. 또 차량 운행비용 절감, 환경비용 절감 등 경제적 편익이 연간 179억 원에 이른다고 자체 평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천 지역 인구와 차량이 늘고 있는 만큼 원활한 교통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