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일자리 만들기 주도할 ‘공유적시장경제국’ 신설 추진
입력 2016.12.19 (17:05) 수정 2016.12.19 (17:20) 사회
경기도가 일자리 만들기 정책을 주도할 '공유적 시장경제국'을 이르면 내년 3월 신설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내년 2월 도의회에 관련 조례 개정안을 상정할 방침이다.

공유적 시장경제국은 경기도주식회사, 청년일자리 사업, 경기도 일자리재단, 경기도 내 사회적 협동조합, 스타트업캠퍼스 등 각종 일자리 창출 관련 기관과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경기도는 신설되는 조직이 기존 행정조직과 달리 도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도출된 정책에 맞춰 예산을 편성.집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조직을 기존 경제실 산하에 국(局) 단위로 신설할지, 경제실 외에 별도 조직으로 설치할지는 추가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경기도는 밝혔다.

남경필 지사는 그동안 공공기관이 소유한 지식과 부동산, 법률 서비스 등을 중소기업과 공유해 대기업과 경쟁, 한국 경제의 중추적 기능을 하도록 하는 공유적 시장경제 도입 필요성을 제기해 왔다.
  • 경기도 일자리 만들기 주도할 ‘공유적시장경제국’ 신설 추진
    • 입력 2016-12-19 17:05:43
    • 수정2016-12-19 17:20:09
    사회
경기도가 일자리 만들기 정책을 주도할 '공유적 시장경제국'을 이르면 내년 3월 신설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내년 2월 도의회에 관련 조례 개정안을 상정할 방침이다.

공유적 시장경제국은 경기도주식회사, 청년일자리 사업, 경기도 일자리재단, 경기도 내 사회적 협동조합, 스타트업캠퍼스 등 각종 일자리 창출 관련 기관과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경기도는 신설되는 조직이 기존 행정조직과 달리 도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도출된 정책에 맞춰 예산을 편성.집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조직을 기존 경제실 산하에 국(局) 단위로 신설할지, 경제실 외에 별도 조직으로 설치할지는 추가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경기도는 밝혔다.

남경필 지사는 그동안 공공기관이 소유한 지식과 부동산, 법률 서비스 등을 중소기업과 공유해 대기업과 경쟁, 한국 경제의 중추적 기능을 하도록 하는 공유적 시장경제 도입 필요성을 제기해 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