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골퍼 주흥철, 심장병 환우 위한 ‘따뜻한 기부’
입력 2016.12.19 (17:17) 수정 2016.12.22 (14:51) 골프
기부금 전달식에 참석한 주흥철과 최재원 서울아산병원 대외협력실장(왼쪽)기부금 전달식에 참석한 주흥철과 최재원 서울아산병원 대외협력실장(왼쪽)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주흥철(35 비스타케이호텔그룹)이 심장병 환자를 위해 2천만 원을 최근 서울아산병원에 기부했다.

올해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주흥철은 세 살이 된 아들이 심장병을 앓아 마음고생을 했다.
주흥철의 아들은 태어난 직후 서울아산병원에서 심장과 폐를 연결하는 혈관을 확대하는 수술을 받았고, 현재 6개월에 한 번 정기 검진을 받을 정도로 좋아졌다.


주흥철은 어려운 고비를 넘긴 아들을 보며 아들과 같은 병을 앓는 아이들을 위한 기부를 결심했다.

주흥철은 "치료가 거듭될수록 몸과 마음이 지쳐가는 아이들과 그 가족에게 희망을 줄 방법을 생각했다"라며 "큰 금액은 아니지만 그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다양한 기회를 통해 지속해서 기부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 프로골퍼 주흥철, 심장병 환우 위한 ‘따뜻한 기부’
    • 입력 2016-12-19 17:17:45
    • 수정2016-12-22 14:51:04
    골프
기부금 전달식에 참석한 주흥철과 최재원 서울아산병원 대외협력실장(왼쪽)기부금 전달식에 참석한 주흥철과 최재원 서울아산병원 대외협력실장(왼쪽)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주흥철(35 비스타케이호텔그룹)이 심장병 환자를 위해 2천만 원을 최근 서울아산병원에 기부했다.

올해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주흥철은 세 살이 된 아들이 심장병을 앓아 마음고생을 했다.
주흥철의 아들은 태어난 직후 서울아산병원에서 심장과 폐를 연결하는 혈관을 확대하는 수술을 받았고, 현재 6개월에 한 번 정기 검진을 받을 정도로 좋아졌다.


주흥철은 어려운 고비를 넘긴 아들을 보며 아들과 같은 병을 앓는 아이들을 위한 기부를 결심했다.

주흥철은 "치료가 거듭될수록 몸과 마음이 지쳐가는 아이들과 그 가족에게 희망을 줄 방법을 생각했다"라며 "큰 금액은 아니지만 그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다양한 기회를 통해 지속해서 기부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