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순실 첫 재판…“공소사실 전부 인정 못 해”
입력 2016.12.19 (18:02) 수정 2016.12.19 (18:06) 6시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정개입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최순실 씨가 첫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최순실 씨는 박근혜 대통령 등과 공모한 사실이 없다며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장혁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흰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나타난 최순실 씨는 박근혜 대통령과의 범죄 공모 등 자신의 범죄 혐의 모두를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씨 측 변호인은 최 씨 혐의의 전제가 되는 공모가 없기 때문에 죄도 인정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도 안종범 전 수석과 공모해 광고사 지분을 강탈하려 한 혐의와, 최씨의 회사 더블루케이가 연구수행 능력도 없이 K스포츠재단에 용역을 제안한 사기미수 혐의 등도 모두 부인했습니다.

최 씨의 변호인은 검찰이 최 씨 소유로 결론내린 태블릿 PC와 정호성 전 비서관의 휴대전화 녹음파일, 안 전 수석의 수첩을 감정해달라고 재판부에 신청했습니다.

<녹취> 이경재(최순실 씨 변호인) : "(태블릿 PC는) 최순실 씨의 전체 범죄 사실에 관해서 양형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그래서 이 점을 강조했습니다."

피고인이 나오지 않아도 되는 공판준비기일에 최 씨가 출석한 건, 검찰이 제시하는 증거 등을 보고 적극적으로 무죄를 주장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오늘 재판엔 최 씨와 함께 재판을 받는 안종범 전 수석과 정호성 전 비서관은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법원은 오는 29일 다시 공판준비기일을 열고 준비 절차가 끝나는대로 일주일에 서너 차례 재판을 여는 집중심리 방식으로 사건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최순실 첫 재판…“공소사실 전부 인정 못 해”
    • 입력 2016-12-19 18:03:31
    • 수정2016-12-19 18:06:20
    6시 뉴스타임
<앵커 멘트>

국정개입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최순실 씨가 첫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최순실 씨는 박근혜 대통령 등과 공모한 사실이 없다며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장혁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흰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나타난 최순실 씨는 박근혜 대통령과의 범죄 공모 등 자신의 범죄 혐의 모두를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씨 측 변호인은 최 씨 혐의의 전제가 되는 공모가 없기 때문에 죄도 인정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도 안종범 전 수석과 공모해 광고사 지분을 강탈하려 한 혐의와, 최씨의 회사 더블루케이가 연구수행 능력도 없이 K스포츠재단에 용역을 제안한 사기미수 혐의 등도 모두 부인했습니다.

최 씨의 변호인은 검찰이 최 씨 소유로 결론내린 태블릿 PC와 정호성 전 비서관의 휴대전화 녹음파일, 안 전 수석의 수첩을 감정해달라고 재판부에 신청했습니다.

<녹취> 이경재(최순실 씨 변호인) : "(태블릿 PC는) 최순실 씨의 전체 범죄 사실에 관해서 양형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그래서 이 점을 강조했습니다."

피고인이 나오지 않아도 되는 공판준비기일에 최 씨가 출석한 건, 검찰이 제시하는 증거 등을 보고 적극적으로 무죄를 주장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오늘 재판엔 최 씨와 함께 재판을 받는 안종범 전 수석과 정호성 전 비서관은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법원은 오는 29일 다시 공판준비기일을 열고 준비 절차가 끝나는대로 일주일에 서너 차례 재판을 여는 집중심리 방식으로 사건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6시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