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감이 식당서 만취 난동부리다 출동한 경찰 폭행
입력 2016.12.19 (18:34) 수정 2016.12.19 (18:43) 사회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식당에서 만취 상태로 난동을 부리다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안성시 모 초등학교 교감 이 모 씨(52)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어제(18일) 오전 10시 50분 쯤 수원시 영통구의 한 식당에서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등 만취상태로 난동을 부리다, 식당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인근 지구대에 연행된 뒤에도 경찰관을 발로 걷어차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 교감이 식당서 만취 난동부리다 출동한 경찰 폭행
    • 입력 2016-12-19 18:34:45
    • 수정2016-12-19 18:43:32
    사회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식당에서 만취 상태로 난동을 부리다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안성시 모 초등학교 교감 이 모 씨(52)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어제(18일) 오전 10시 50분 쯤 수원시 영통구의 한 식당에서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등 만취상태로 난동을 부리다, 식당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인근 지구대에 연행된 뒤에도 경찰관을 발로 걷어차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