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현장] 무심했던 두 건의 뺑소니 사고
입력 2016.12.19 (20:49) 수정 2016.12.19 (20:51) Go!현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새벽 운동을 가던 60대 여성을 치고 달아났던 개인택시 기사 택시 기사 권 모(60) 씨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또 술에 취해 쓰러져있는 30대 남성을 치고 달아났던 노 모(34) 씨와 박 모(35) 씨를 뺑소니 혐의로 잇달아 입건했습니다.

권 씨는 지난 11월 15일 새벽 5시 반쯤 서울 강남구의 한 교차로 건널목에서 길을 건너던 김 모(67) 씨를 들이받아 뇌진탕 등의 상처를 입히고 도주했는데요.

세 차례 경찰 조사에서 혐의 사실을 극구 부인했지만, 교통안전공단의 운행기록 분석 시스템의 운행 기록 등이 권 씨의 택시 동선과 일치한다는 것이 드러나자 결국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 [고현장] 무심했던 두 건의 뺑소니 사고
    • 입력 2016-12-19 20:49:55
    • 수정2016-12-19 20:51:07
    Go!현장
새벽 운동을 가던 60대 여성을 치고 달아났던 개인택시 기사 택시 기사 권 모(60) 씨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또 술에 취해 쓰러져있는 30대 남성을 치고 달아났던 노 모(34) 씨와 박 모(35) 씨를 뺑소니 혐의로 잇달아 입건했습니다.

권 씨는 지난 11월 15일 새벽 5시 반쯤 서울 강남구의 한 교차로 건널목에서 길을 건너던 김 모(67) 씨를 들이받아 뇌진탕 등의 상처를 입히고 도주했는데요.

세 차례 경찰 조사에서 혐의 사실을 극구 부인했지만, 교통안전공단의 운행기록 분석 시스템의 운행 기록 등이 권 씨의 택시 동선과 일치한다는 것이 드러나자 결국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