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라지는 동네서점, 불씨 되살리나?
입력 2016.12.19 (21:43) 수정 2016.12.19 (21:56)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책보다 인터넷을 더 자주 접하는 세상, 책을 사더라도 이름있는 큰 서점이나 온라인 주문을 먼저 떠올리곤 하죠.

동네마다 자리잡았던 작은 서점들은 그야말로 고사 위기인데요,

지자체마다 이 작은 서점들을 되살리기 위한 노력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원에서 30년째 서점을 운영하고 있는 서동환씨.

서점이 대학가에 있어 그나마 사정이 좀 나은 편인데도, 해마다 10% 안팎씩 매출이 줄고 있습니다.

몇년 사이 주변 서점 3곳이 차례로 문을 닫는 것도 지켜봐야 했습니다.

<인터뷰> 서동환(서점 운영) : "최저 매출, 밥 먹고 살 수 있을 정도의 최소한의 벌이는 되어야 하는데 그게 안 되는 거죠. 다 문 닫고 나가는 거예요."

최근 10년 사이 규모가 작은 이른바 '동네서점'은 절반이나 문을 닫았습니다.

반면, 대형 서점은 오히려 10% 늘었습니다.

지역 소상공인의 위기, 풀뿌리 문화공간의 퇴색이란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지자체 차원의 '동네서점 살리기' 운동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서울과 경기, 부산, 인천은 '지역서점 활성화 조례'를 만들었습니다.

학교 등 공공기관과 시.군 도서관에서 책을 구입할 때, 지역 서점을 우선 이용하도록 근거를 만든 겁니다.

수원시의 경우 올 한해 14개 공공도서관의 새 책을 모두 지역 서점에서 구입했습니다.

<인터뷰> 박미영(수원 선경도서관장) : "10만 6천여 권 정도 됩니다.서점 입장에서는 매우 고맙게 생각하시죠. 또 반대로 도서관 문화 행사가 있을 때 서점에서 참여하기도 하시고."

단순한 지원을 넘어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도록 동네 서점에서 문화,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방안도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 사라지는 동네서점, 불씨 되살리나?
    • 입력 2016-12-19 21:51:04
    • 수정2016-12-19 21:56:20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책보다 인터넷을 더 자주 접하는 세상, 책을 사더라도 이름있는 큰 서점이나 온라인 주문을 먼저 떠올리곤 하죠.

동네마다 자리잡았던 작은 서점들은 그야말로 고사 위기인데요,

지자체마다 이 작은 서점들을 되살리기 위한 노력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원에서 30년째 서점을 운영하고 있는 서동환씨.

서점이 대학가에 있어 그나마 사정이 좀 나은 편인데도, 해마다 10% 안팎씩 매출이 줄고 있습니다.

몇년 사이 주변 서점 3곳이 차례로 문을 닫는 것도 지켜봐야 했습니다.

<인터뷰> 서동환(서점 운영) : "최저 매출, 밥 먹고 살 수 있을 정도의 최소한의 벌이는 되어야 하는데 그게 안 되는 거죠. 다 문 닫고 나가는 거예요."

최근 10년 사이 규모가 작은 이른바 '동네서점'은 절반이나 문을 닫았습니다.

반면, 대형 서점은 오히려 10% 늘었습니다.

지역 소상공인의 위기, 풀뿌리 문화공간의 퇴색이란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지자체 차원의 '동네서점 살리기' 운동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서울과 경기, 부산, 인천은 '지역서점 활성화 조례'를 만들었습니다.

학교 등 공공기관과 시.군 도서관에서 책을 구입할 때, 지역 서점을 우선 이용하도록 근거를 만든 겁니다.

수원시의 경우 올 한해 14개 공공도서관의 새 책을 모두 지역 서점에서 구입했습니다.

<인터뷰> 박미영(수원 선경도서관장) : "10만 6천여 권 정도 됩니다.서점 입장에서는 매우 고맙게 생각하시죠. 또 반대로 도서관 문화 행사가 있을 때 서점에서 참여하기도 하시고."

단순한 지원을 넘어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도록 동네 서점에서 문화,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방안도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