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JTBC 사옥에 1.5톤 트럭 돌진…인명피해 없어
입력 2016.12.19 (22:24) 수정 2016.12.20 (03:26) 사회
서울 마포경찰서는 JTBC 사옥에 트럭을 몰고 돌진한 혐의로 45살 김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김 씨는 19일(어제) 오후 오후 7시 25분쯤 1.5톤 트럭을 몰고 서울 마포구 JTBC 사옥 1층 출입구로 돌진한 뒤, 트럭을 10여 차례 반복해 들이밀어 출입문을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다친 사람은 없었다.

김 씨는 해병대 군복 차림으로 이날 오전 충남 천안에서 상경했으며, 손석희 사장 앞으로 쓴 3장짜리 편지를 가지고 있었다.

트럭 뒤에는 '손석희 앵커를 19대 대통령으로 추천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김 씨가 최순실 씨와 관련된 JTBC 보도에 불만을 품고 사고를 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김 씨의 정신과 병력을 조회하는 한편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 참석한 적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또 재물손괴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 JTBC 사옥에 1.5톤 트럭 돌진…인명피해 없어
    • 입력 2016-12-19 22:24:58
    • 수정2016-12-20 03:26:22
    사회
서울 마포경찰서는 JTBC 사옥에 트럭을 몰고 돌진한 혐의로 45살 김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김 씨는 19일(어제) 오후 오후 7시 25분쯤 1.5톤 트럭을 몰고 서울 마포구 JTBC 사옥 1층 출입구로 돌진한 뒤, 트럭을 10여 차례 반복해 들이밀어 출입문을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다친 사람은 없었다.

김 씨는 해병대 군복 차림으로 이날 오전 충남 천안에서 상경했으며, 손석희 사장 앞으로 쓴 3장짜리 편지를 가지고 있었다.

트럭 뒤에는 '손석희 앵커를 19대 대통령으로 추천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김 씨가 최순실 씨와 관련된 JTBC 보도에 불만을 품고 사고를 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김 씨의 정신과 병력을 조회하는 한편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 참석한 적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또 재물손괴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