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석유화학업체 탱크안에서 30대 인부 질식사
입력 2016.12.22 (01:33) 수정 2016.12.22 (02:16) 사회
어젯밤 9시30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의 한 석유화학업체의 원형탱크안에서 33살 김 모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을 119 구조대가 출동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경찰은 김씨가 깊이 3미터의 탱크안에서 세척작업을 하다 가스에 질식된 것으로 보고 회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석유화학업체 탱크안에서 30대 인부 질식사
    • 입력 2016-12-22 01:33:36
    • 수정2016-12-22 02:16:24
    사회
어젯밤 9시30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의 한 석유화학업체의 원형탱크안에서 33살 김 모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을 119 구조대가 출동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경찰은 김씨가 깊이 3미터의 탱크안에서 세척작업을 하다 가스에 질식된 것으로 보고 회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