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주류 “탈당은 배신”…비대위로 독자 쇄신
입력 2016.12.22 (06:06) 수정 2016.12.22 (07: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친박 주류 의원들은 비주류의 집단 탈당은 배신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친박 지도부는 연말까지 새 비상대책위원장을 영입하고 독자적으로 당을 쇄신해 다가오는 대선에 대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주류의 집단 탈당 결정에 친박계는 '배신' 행위라며, 거칠게 비난했습니다.

<녹취> 조원진(새누리당 의원) : "호가호위 했던 사람들이 나가는 거 아니에요? 배신이지 배신, 새누리당을 지지하는 세력들에 대한 배신이에요."

친박계의 한 중진 의원은 "원내대표 선거에서 지니까 탈당한다고 한다"며 명분이 없다고 비판했고, 또 다른 의원은 "결국 새누리당의 기반은 영남권인데, 수도권 중심 신당은 세가 부족할 것"이라고 깎아내렸습니다.

4선 김정훈 의원이 지금 쪼개지더라도 대선 국면에서는 다시 합쳐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임시 분당'이나 '위장 이혼'이라는 희망 섞인 말도 나왔습니다.

친박계는 중도 성향 의원들 중 추가 탈당자가 없도록 내부 단속에 각별히 신경 쓰는 한편, 연말까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기로 했습니다.

'유승민 카드'를 거부했던 정우택 원내대표는 '비주류에게 비상대책위원장 추천권을 줬지만 탈당이라는 답변이 왔다'며 무책임하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새누리당 원내대표) : "생각이 다르다고 당의 분열을 염려하는 국민과 당원의 기대를 저버리고 탈당까지 하는 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어 탈당이 기정 사실화 된 이상 비주류의 비대위원장 추천은 물건너갔다며, 당을 바꿀 새 인물을 직접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선뜻 나서겠다는 사람이 없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與 주류 “탈당은 배신”…비대위로 독자 쇄신
    • 입력 2016-12-22 06:08:29
    • 수정2016-12-22 07:10:5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친박 주류 의원들은 비주류의 집단 탈당은 배신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친박 지도부는 연말까지 새 비상대책위원장을 영입하고 독자적으로 당을 쇄신해 다가오는 대선에 대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주류의 집단 탈당 결정에 친박계는 '배신' 행위라며, 거칠게 비난했습니다.

<녹취> 조원진(새누리당 의원) : "호가호위 했던 사람들이 나가는 거 아니에요? 배신이지 배신, 새누리당을 지지하는 세력들에 대한 배신이에요."

친박계의 한 중진 의원은 "원내대표 선거에서 지니까 탈당한다고 한다"며 명분이 없다고 비판했고, 또 다른 의원은 "결국 새누리당의 기반은 영남권인데, 수도권 중심 신당은 세가 부족할 것"이라고 깎아내렸습니다.

4선 김정훈 의원이 지금 쪼개지더라도 대선 국면에서는 다시 합쳐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임시 분당'이나 '위장 이혼'이라는 희망 섞인 말도 나왔습니다.

친박계는 중도 성향 의원들 중 추가 탈당자가 없도록 내부 단속에 각별히 신경 쓰는 한편, 연말까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기로 했습니다.

'유승민 카드'를 거부했던 정우택 원내대표는 '비주류에게 비상대책위원장 추천권을 줬지만 탈당이라는 답변이 왔다'며 무책임하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새누리당 원내대표) : "생각이 다르다고 당의 분열을 염려하는 국민과 당원의 기대를 저버리고 탈당까지 하는 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어 탈당이 기정 사실화 된 이상 비주류의 비대위원장 추천은 물건너갔다며, 당을 바꿀 새 인물을 직접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선뜻 나서겠다는 사람이 없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