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가리아, 불법 외화벌이 한 北대사관 조치 착수”
입력 2016.12.22 (09:10) 수정 2016.12.22 (09:24) 정치
불가리아 정부가 불법 외화벌이 의혹이 제기된 자국 주재 북한 대사관에 대한 조치에 착수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2일 보도했다.

불가리아 정부는 북한 대사관 임대 활동에 대한 VOA의 질문에 "불가리아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유럽연합(EU)의 대북제재를 엄격히 준수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새로운 조치 이행에 필요한 내부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달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21호에서 "유엔 회원국은 자국 영토 내 북한 소유 혹은 임대 부동산을 외교 또는 영사 활동 이외 목적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결정한다"고 명시했다.

VOA는 "현지 업체가 북한대사관 소유 부지를 이벤트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고, 또 다른 대사관 건물에는 컴퓨터 관련 회사가 입주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VOA는 또, 유엔 안보리의 결의 2321호에 제재 대상자로 포함된 박춘일 이집트 주재 북한대사가 지난 10월 이집트를 떠나 북한으로 귀국했다면서 박 대사는 불법 무기 거래의 주요 통로인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KOMID)를 지원했다는 혐의를 받아 왔다고 전했다.
  • “불가리아, 불법 외화벌이 한 北대사관 조치 착수”
    • 입력 2016-12-22 09:10:39
    • 수정2016-12-22 09:24:36
    정치
불가리아 정부가 불법 외화벌이 의혹이 제기된 자국 주재 북한 대사관에 대한 조치에 착수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2일 보도했다.

불가리아 정부는 북한 대사관 임대 활동에 대한 VOA의 질문에 "불가리아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유럽연합(EU)의 대북제재를 엄격히 준수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새로운 조치 이행에 필요한 내부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달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21호에서 "유엔 회원국은 자국 영토 내 북한 소유 혹은 임대 부동산을 외교 또는 영사 활동 이외 목적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결정한다"고 명시했다.

VOA는 "현지 업체가 북한대사관 소유 부지를 이벤트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고, 또 다른 대사관 건물에는 컴퓨터 관련 회사가 입주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VOA는 또, 유엔 안보리의 결의 2321호에 제재 대상자로 포함된 박춘일 이집트 주재 북한대사가 지난 10월 이집트를 떠나 북한으로 귀국했다면서 박 대사는 불법 무기 거래의 주요 통로인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KOMID)를 지원했다는 혐의를 받아 왔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