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선수 연봉 ‘톱3’ 전북이 싹쓸이…김신욱 1위
입력 2016.12.22 (10:16) 연합뉴스
2016시즌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 국내 선수 연봉 '톱3'는 전북 현대가 싹쓸이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2일 클래식 11개 구단 소속 선수들의 연봉 자료를 공개했다.

기본급과 수당을 합친 연봉 총액이 가장 많은 선수는 지난 시즌 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뒤 울산 현대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김신욱(14억6천846만원)이었다.

2위는 지난해 일본프로축구 마쓰모토와의 계약 만료 후 전북 유니폼을 입은 미드필더 김보경(10억 860만원), 3위는 지난해 11억1천256만원을 받아 '연봉 킹'에 올랐던 이동국(8억6천726만원)이 차지했다.

제주 유나티이드 이근호(8억6천190만원), 수원 삼성 염기훈(7억3천750만원)은 각각 4~5위를 차지했다.

외국인 선수 최고 연봉 역시 전북의 레오나르도(17억346만원)였다.

에두(10억1천850만원), 로페즈(8억9천678만원) 등 외국인선수 연봉 상위 랭킹 3, 4위 선수도 전북 소속이었다.

FC서울의 데얀이 14억원, 수원의 산토스가 8억5천130만원으로 각각 2위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구단별 연봉 총액에서도 전북이 146억2천617만원으로 2위 서울(88억8천44만원)보다 월등히 많았다.

3위는 수원(76억1천442만원), 4위는 울산(70억5천919만원)이 차지했다.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전북(3억9천530만원), 서울(2억2천201만원), 울산(2억169만원), 수원(1억9천524만천원) 순이었다.

클래식 11개 구단 전체 선수의 연봉 총액은 676억1천985만원,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7천655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 국내 선수 연봉 ‘톱3’ 전북이 싹쓸이…김신욱 1위
    • 입력 2016-12-22 10:16:42
    연합뉴스
2016시즌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 국내 선수 연봉 '톱3'는 전북 현대가 싹쓸이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2일 클래식 11개 구단 소속 선수들의 연봉 자료를 공개했다.

기본급과 수당을 합친 연봉 총액이 가장 많은 선수는 지난 시즌 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뒤 울산 현대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김신욱(14억6천846만원)이었다.

2위는 지난해 일본프로축구 마쓰모토와의 계약 만료 후 전북 유니폼을 입은 미드필더 김보경(10억 860만원), 3위는 지난해 11억1천256만원을 받아 '연봉 킹'에 올랐던 이동국(8억6천726만원)이 차지했다.

제주 유나티이드 이근호(8억6천190만원), 수원 삼성 염기훈(7억3천750만원)은 각각 4~5위를 차지했다.

외국인 선수 최고 연봉 역시 전북의 레오나르도(17억346만원)였다.

에두(10억1천850만원), 로페즈(8억9천678만원) 등 외국인선수 연봉 상위 랭킹 3, 4위 선수도 전북 소속이었다.

FC서울의 데얀이 14억원, 수원의 산토스가 8억5천130만원으로 각각 2위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구단별 연봉 총액에서도 전북이 146억2천617만원으로 2위 서울(88억8천44만원)보다 월등히 많았다.

3위는 수원(76억1천442만원), 4위는 울산(70억5천919만원)이 차지했다.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전북(3억9천530만원), 서울(2억2천201만원), 울산(2억169만원), 수원(1억9천524만천원) 순이었다.

클래식 11개 구단 전체 선수의 연봉 총액은 676억1천985만원,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7천655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