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상호 “국정교과서 강행하면 다시 거리로 나설 것”
입력 2016.12.22 (10:18) 수정 2016.12.22 (10:23)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국정 역사 교과서 문제와 관련해 "지금도 70∼80%가 반대하는 교과서를 강제로 채택하려는 건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된 마당에 있을 수 없는 정책"이라며 "이걸 강행하면 민주당은 다시 거리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오늘(22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교육부총리는 엄중하게 상황을 판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교육부총리가 어제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 60% 이상이 국정 교과서에 대해 부정적이라고 답변했다"면서 "국정 교과서에 대해 부정적인 국민 의견이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아울러 "언론이 최순실을 일찍 취재해서 국정농단을 못하도록 감시하고 보도했다면 우리 나라가 이 지경까지 왔겠는지 언론인들에게 묻고 싶다"며 언론개혁 필요성을 강조한 뒤 "이번 국정조사 특위에서 언론 개혁 과제가 반영돼야 하고 추후 증인 협상에서도 반드시 방송계 증인들이 채택 되게 협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기 대선에 따른 재외 동포의 참정권 문제가 언급되기도 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 궐위시 치르는 선거의 경우 재외동포의 참정권이 제약돼 있어 재외 동포들의 대선참여가 막혀 있다"며 "대선 전 투표권 보장을 위해 관련 법이 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우상호 “국정교과서 강행하면 다시 거리로 나설 것”
    • 입력 2016-12-22 10:18:52
    • 수정2016-12-22 10:23:38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국정 역사 교과서 문제와 관련해 "지금도 70∼80%가 반대하는 교과서를 강제로 채택하려는 건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된 마당에 있을 수 없는 정책"이라며 "이걸 강행하면 민주당은 다시 거리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오늘(22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교육부총리는 엄중하게 상황을 판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교육부총리가 어제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 60% 이상이 국정 교과서에 대해 부정적이라고 답변했다"면서 "국정 교과서에 대해 부정적인 국민 의견이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아울러 "언론이 최순실을 일찍 취재해서 국정농단을 못하도록 감시하고 보도했다면 우리 나라가 이 지경까지 왔겠는지 언론인들에게 묻고 싶다"며 언론개혁 필요성을 강조한 뒤 "이번 국정조사 특위에서 언론 개혁 과제가 반영돼야 하고 추후 증인 협상에서도 반드시 방송계 증인들이 채택 되게 협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기 대선에 따른 재외 동포의 참정권 문제가 언급되기도 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 궐위시 치르는 선거의 경우 재외동포의 참정권이 제약돼 있어 재외 동포들의 대선참여가 막혀 있다"며 "대선 전 투표권 보장을 위해 관련 법이 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