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총회, 시리아 전쟁 범죄 공식 조사 의결
입력 2016.12.22 (10:29) 수정 2016.12.22 (10:33) 국제
유엔이 6년째로 접어들고 있는 시리아 내전에서 발생한 전쟁범죄 혐의를 공식적으로 조사하기로 했다.

AP와 AFP통신 등은 유엔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본부에서 열린 총회에서 전쟁범죄 증거를 수집할 조사단을 설치하는 결의안을 의결했다고 보도했다. 유엔 193개 회원국 가운데 과반인 105개국이 찬성표를 던졌고 반대는 15개국, 기권은 52개국이었다.

시리아 내전이 2011년 시작된 이후 유엔이 잔혹 행위의 책임자를 기소하기 위한 절차를 밟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이번 결의에 따라 설치되는 조사단은 유엔 인권이사회(UNHRC)가 임명하는 독립 조사기관과 함께 활동한다. 전쟁범죄, 반인륜 범죄를 포함해 시리아 내전 중에 일어난 국제법 위반 사례를 기록하고 책임자를 법정에 세우는 데 긴밀하게 공조하게 된다.

이날 의결을 앞두고 시리아와 동맹국인 러시아는 총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업무를 방해한다며 조사패널의 설치를 강력히 반대했다. 바샤르 자파리 유엔 주재 시리아 대사는 "이번 결의가 불법이며 5년 반을 이어온 시리아 내전 해결을 가로막는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비난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올해 9월 내놓은 보고서에서 시리아 내전이 2011년 3월 시작된 이후 누적 사망자는 30만 1,000여 명이라고 밝혔다. 특히 사망자 가운데는 어린이 1만 5,000여 명을 포함해 민간인이 8만 6,700명에 달했다.
  • 유엔총회, 시리아 전쟁 범죄 공식 조사 의결
    • 입력 2016-12-22 10:29:43
    • 수정2016-12-22 10:33:03
    국제
유엔이 6년째로 접어들고 있는 시리아 내전에서 발생한 전쟁범죄 혐의를 공식적으로 조사하기로 했다.

AP와 AFP통신 등은 유엔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본부에서 열린 총회에서 전쟁범죄 증거를 수집할 조사단을 설치하는 결의안을 의결했다고 보도했다. 유엔 193개 회원국 가운데 과반인 105개국이 찬성표를 던졌고 반대는 15개국, 기권은 52개국이었다.

시리아 내전이 2011년 시작된 이후 유엔이 잔혹 행위의 책임자를 기소하기 위한 절차를 밟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이번 결의에 따라 설치되는 조사단은 유엔 인권이사회(UNHRC)가 임명하는 독립 조사기관과 함께 활동한다. 전쟁범죄, 반인륜 범죄를 포함해 시리아 내전 중에 일어난 국제법 위반 사례를 기록하고 책임자를 법정에 세우는 데 긴밀하게 공조하게 된다.

이날 의결을 앞두고 시리아와 동맹국인 러시아는 총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업무를 방해한다며 조사패널의 설치를 강력히 반대했다. 바샤르 자파리 유엔 주재 시리아 대사는 "이번 결의가 불법이며 5년 반을 이어온 시리아 내전 해결을 가로막는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비난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올해 9월 내놓은 보고서에서 시리아 내전이 2011년 3월 시작된 이후 누적 사망자는 30만 1,000여 명이라고 밝혔다. 특히 사망자 가운데는 어린이 1만 5,000여 명을 포함해 민간인이 8만 6,700명에 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