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승환, 팬그래프닷컴 선정 MLB 구원투수 16위
입력 2016.12.22 (11:25) 수정 2016.12.22 (11:27) 메이저리그
미국 야구통계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이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을 메이저리그 구원 투수 전체 16위로 평가했다.

팬그래프닷컴은 오늘(22일,한국시간) 구원 투수 순위를 1위부터 52위까지 정해 공개했다.

올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연착륙한 오승환은 당당히 16위에 이름을 올렸다.

팬그래프닷컴은 "트레버 로즌솔이 반등할 가능성도 있다"며 오승환이 다시 세인트루이스 마무리 경쟁을 펼쳐야 하는 상황을 설명하면서도 "오승환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오승환은 올해 팀에서 가장 많은 76경기에 나서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를 기록했다.

중간계투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로즌솔이 부진에 빠지자 마무리로 승격했다.

올해 1월 팬그래프닷컴은 오승환의 2016시즌 성적을 63경기 3승 2패 평균자책점 3.45로 예상했다. 구원 투수 순위에 오승환의 이름은 포함하지도 않았다.

한 시즌을 치른 뒤 오승환은 메이저리그가 인정하는 수준급 구원 투수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메이저리그는 구원 투수의 가치를 인정하는 분위기다.

최근 아롤디스 채프먼이 뉴욕 양키스와 5년 8천600만 달러(약 1천26억원)에, 켄리 얀선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5년 8천만 달러(약 954억원)에 초대형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했다.

채프먼과 얀선은 팬그래프닷컴이 정한 구원 투수 순위에서 1, 2위를 차지했다.

잭 브리턴(볼티모어 오리올스), 크레이그 킴브럴(보스턴 레드삭스)이 3, 4위에 올랐다.

오승환보다 낮게 평가받은 프란시스코 로드리게스(17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웨이드 데이비스(18위, 시카고 컵스), 켈빈 에레라(20위, 캔자스시티 로열스)도 메이저리그가 인정하는 구원 투수다. 로즌솔은 36위로 평가받았다.

오승환은 1월 세인트루이스와 1 1년 보장 525만 달러(2016년 250만 달러, 2017년 275만 달러), 최대 1천100만 달러에 계약했다.

첫해 구단이 제시한 조건을 채우면 두 번째 시즌에 자동으로 계약을 연장하는 옵션이 있었다.

오승환은 연봉과 비슷한 수준의 보너스를 챙기고, 계약 연장을 했다. 내년에는 275만 달러를 보장받고 시즌을 시작한다.

2017시즌이 끝나고도 이 정도 평가가 나오면 오승환은 FA 시장에서 높은 관심을 받으며 연봉 수직 상승을 이룰 수 있다.
  • 오승환, 팬그래프닷컴 선정 MLB 구원투수 16위
    • 입력 2016-12-22 11:25:45
    • 수정2016-12-22 11:27:06
    메이저리그
미국 야구통계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이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을 메이저리그 구원 투수 전체 16위로 평가했다.

팬그래프닷컴은 오늘(22일,한국시간) 구원 투수 순위를 1위부터 52위까지 정해 공개했다.

올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연착륙한 오승환은 당당히 16위에 이름을 올렸다.

팬그래프닷컴은 "트레버 로즌솔이 반등할 가능성도 있다"며 오승환이 다시 세인트루이스 마무리 경쟁을 펼쳐야 하는 상황을 설명하면서도 "오승환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오승환은 올해 팀에서 가장 많은 76경기에 나서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를 기록했다.

중간계투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로즌솔이 부진에 빠지자 마무리로 승격했다.

올해 1월 팬그래프닷컴은 오승환의 2016시즌 성적을 63경기 3승 2패 평균자책점 3.45로 예상했다. 구원 투수 순위에 오승환의 이름은 포함하지도 않았다.

한 시즌을 치른 뒤 오승환은 메이저리그가 인정하는 수준급 구원 투수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메이저리그는 구원 투수의 가치를 인정하는 분위기다.

최근 아롤디스 채프먼이 뉴욕 양키스와 5년 8천600만 달러(약 1천26억원)에, 켄리 얀선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5년 8천만 달러(약 954억원)에 초대형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했다.

채프먼과 얀선은 팬그래프닷컴이 정한 구원 투수 순위에서 1, 2위를 차지했다.

잭 브리턴(볼티모어 오리올스), 크레이그 킴브럴(보스턴 레드삭스)이 3, 4위에 올랐다.

오승환보다 낮게 평가받은 프란시스코 로드리게스(17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웨이드 데이비스(18위, 시카고 컵스), 켈빈 에레라(20위, 캔자스시티 로열스)도 메이저리그가 인정하는 구원 투수다. 로즌솔은 36위로 평가받았다.

오승환은 1월 세인트루이스와 1 1년 보장 525만 달러(2016년 250만 달러, 2017년 275만 달러), 최대 1천100만 달러에 계약했다.

첫해 구단이 제시한 조건을 채우면 두 번째 시즌에 자동으로 계약을 연장하는 옵션이 있었다.

오승환은 연봉과 비슷한 수준의 보너스를 챙기고, 계약 연장을 했다. 내년에는 275만 달러를 보장받고 시즌을 시작한다.

2017시즌이 끝나고도 이 정도 평가가 나오면 오승환은 FA 시장에서 높은 관심을 받으며 연봉 수직 상승을 이룰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