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수치료비, 강남이 강북보다 2배 비싸”
입력 2016.12.22 (14:47) 수정 2016.12.22 (15:01) 경제
서울 강남 지역의 도수치료 비용이 강북보다 최대 2배가량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서울에서 도수 치료를 시행하는 284개 병·의원을 최근 조사한 결과, 1회 평균 비용은 8만2천265원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초구가 11만3천889원으로 가장 높았고 강북구는 서초구의 절반 수준인 5만6천 원으로 가장 낮았다.

도수 치료 비용에 대해 소비자들은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이 최근 3년 내 도수치료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더니 68.4%는 '치료 시간과 과정, 효과 등을 고려할 때 도수치료 비용이 비싸다'고 답했다. 응답 소비자가 적정하다고 밝힌 1회 도수치료 비용의 평균값은 3만3천398원이었다.

또 46%는 도수치료가 비급여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으며, 54.6%는 비급여치료에 따라 실손보험가입자의 보험료 부담이 커진다는 것을 몰랐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도수치료는 기계를 이용하지 않고 맨손으로 근육 등을 주무르고 비틀어 통증을 완화해주는 대표적인 비급여 치료로, 실손의료보험 가입자가 아닐 경우 본인이 치료비 전액을 부담해야 한다.

실손보험 가입 증가로 도수치료 관련 소비자상담도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2014년 8건, 2015년 39건, 올해의 경우 11월까지 123건이 상담센터에 접수돼 2년 새 도수치료 상담이 15배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상담 유형별로는 '치료중단 또는 병원 폐업으로 인한 치료비 환급 불만'이 76건, 44.7%로 가장 많았고, '실손 보험금 관련 보험사 분쟁' 22.9%, '도수치료 부작용' 22.4% 등이 뒤를 이었다.
  • “도수치료비, 강남이 강북보다 2배 비싸”
    • 입력 2016-12-22 14:47:18
    • 수정2016-12-22 15:01:20
    경제
서울 강남 지역의 도수치료 비용이 강북보다 최대 2배가량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서울에서 도수 치료를 시행하는 284개 병·의원을 최근 조사한 결과, 1회 평균 비용은 8만2천265원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초구가 11만3천889원으로 가장 높았고 강북구는 서초구의 절반 수준인 5만6천 원으로 가장 낮았다.

도수 치료 비용에 대해 소비자들은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이 최근 3년 내 도수치료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더니 68.4%는 '치료 시간과 과정, 효과 등을 고려할 때 도수치료 비용이 비싸다'고 답했다. 응답 소비자가 적정하다고 밝힌 1회 도수치료 비용의 평균값은 3만3천398원이었다.

또 46%는 도수치료가 비급여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으며, 54.6%는 비급여치료에 따라 실손보험가입자의 보험료 부담이 커진다는 것을 몰랐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도수치료는 기계를 이용하지 않고 맨손으로 근육 등을 주무르고 비틀어 통증을 완화해주는 대표적인 비급여 치료로, 실손의료보험 가입자가 아닐 경우 본인이 치료비 전액을 부담해야 한다.

실손보험 가입 증가로 도수치료 관련 소비자상담도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2014년 8건, 2015년 39건, 올해의 경우 11월까지 123건이 상담센터에 접수돼 2년 새 도수치료 상담이 15배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상담 유형별로는 '치료중단 또는 병원 폐업으로 인한 치료비 환급 불만'이 76건, 44.7%로 가장 많았고, '실손 보험금 관련 보험사 분쟁' 22.9%, '도수치료 부작용' 22.4% 등이 뒤를 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