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안보리 “이스라엘 정착촌 중단 촉구” 결의안 표결
입력 2016.12.22 (15:38) 수정 2016.12.22 (15:42)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팔레스타인 지역 내 이스라엘 정착촌의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친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은 이날 이집트가 이러한 내용이 담긴 유엔 결의안 초안을 이사국에 회람했다고 전했다. 안보리는 22일 오후 3시 회의를 열어 해당 결의안을 표결에 부친다.

이스라엘은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으로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지구를 점령한 이후 정착촌을 지어 자국인들을 이주시켜왔다. 요르단강 서안지구와 동예루살렘에 사는 이스라엘인만 수십만 명에 이른다.

결의안은 이스라엘의 정착촌이 명백한 국제법 위반으로 법적 효력이 없으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관계 회복을 위해 모든 정착촌 활동을 중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제사회는 대부분 이스라엘의 정착촌 건설을 불법으로 간주하며 팔레스타인 정부 수립을 지지하고 있다.

AP통신은 다만 이스라엘의 최우방이자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안보리 상임이사국 미국이 결의안 가운데 일부 내용을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전통적으로 유엔의 각종 조치로부터 이스라엘을 보호해왔으나, 이번 결의안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미국이 반(反) 이스라엘 결의안을 거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니 다논 주유엔 이스라엘 대사도 "결의안은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으며, 팔레스타인의 선동과 테러에 대한 보상만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이어 "위대한 동맹국이 편파적인 반 이스라엘 결의안의 안보리 채택을 용납하지 않으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리야드 만수르 주유엔 팔레스타인 대사는 "모든 이스라엘인 정착촌 활동을 중단하고 50여 년에 걸친 팔레스타인 영토 점령을 끝내는 것이 포괄적인 평화 협정을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유엔 안보리 “이스라엘 정착촌 중단 촉구” 결의안 표결
    • 입력 2016-12-22 15:38:09
    • 수정2016-12-22 15:42:46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팔레스타인 지역 내 이스라엘 정착촌의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친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은 이날 이집트가 이러한 내용이 담긴 유엔 결의안 초안을 이사국에 회람했다고 전했다. 안보리는 22일 오후 3시 회의를 열어 해당 결의안을 표결에 부친다.

이스라엘은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으로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지구를 점령한 이후 정착촌을 지어 자국인들을 이주시켜왔다. 요르단강 서안지구와 동예루살렘에 사는 이스라엘인만 수십만 명에 이른다.

결의안은 이스라엘의 정착촌이 명백한 국제법 위반으로 법적 효력이 없으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관계 회복을 위해 모든 정착촌 활동을 중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제사회는 대부분 이스라엘의 정착촌 건설을 불법으로 간주하며 팔레스타인 정부 수립을 지지하고 있다.

AP통신은 다만 이스라엘의 최우방이자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안보리 상임이사국 미국이 결의안 가운데 일부 내용을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전통적으로 유엔의 각종 조치로부터 이스라엘을 보호해왔으나, 이번 결의안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미국이 반(反) 이스라엘 결의안을 거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니 다논 주유엔 이스라엘 대사도 "결의안은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으며, 팔레스타인의 선동과 테러에 대한 보상만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이어 "위대한 동맹국이 편파적인 반 이스라엘 결의안의 안보리 채택을 용납하지 않으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리야드 만수르 주유엔 팔레스타인 대사는 "모든 이스라엘인 정착촌 활동을 중단하고 50여 년에 걸친 팔레스타인 영토 점령을 끝내는 것이 포괄적인 평화 협정을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