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부 “사물인터넷 R&D에 5년간 5천억 투자”
입력 2016.12.22 (16:21) 수정 2016.12.22 (16:30) 경제
산업통상자원부가 사물인터넷(IoT) 융합 가전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고자 민간과 함께 관련 연구개발(R&D)에 5년간 5천억원을 투자한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오늘(22일) 한국 마포구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에서 'IoT 가전산업 간담회'를 열고 앞으로 5년간 시스템반도체·첨단센서 개발 등에 민관 합동으로 5천억원을 투자하고 1천300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가전 시장은 내수와 세계시장이 모두 포화한 상태로, 최근 10년간 수출이 120억∼140억달러에 머물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급속한 성장이 예상되는 IoT 가전 시장으로 새로운 활로를 개척할 필요가 있다는 게 산업부의 판단이다.

IoT 가전산업 육성 전략은 ▲초기시장 창출 ▲ R&D 집중지원 ▲플랫폼 비즈니스환경 조성 등 세 가지 방향으로 진행된다.

우선 초기시장을 창출하고자 전자부품연구원, LH공사 등과 협력해 신규 공공아파트를 지을 때 IoT 가전을 도입하도록 했다.

또 글로벌 수요기업과 국내 반도체 기업을 매칭해 세계시장을 선점키로 했다.

정부는 해외진출에 필요한 생산실적(트랙 레코드)을 확보하기 위해 내년부터 4년간 150억원을 들여 일상 생활환경과 같은 시험환경을 갖춘 실증랩을 구축기로 했다.

시스템과 첨단센서 개발을 위해서는 5년간 민관이 합쳐 5천억원을 투자한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전원관리 기술을 활용해 휴대성, 지속성을 구현할 수 있는 초경량·초전력 시스템반도체(SoC)와 신소재를 통해 저전력을 만들 수 있는 파워 반도체를 개발한다.

모션센서, 위치센서, 가스 센서 등 가전·헬스케어 분야 IoT용 첨단센서도 만든다.

아울러 내년 에어가전 혁신센터를 설치해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이 제품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IoT 기업에는 적극적인 세제·금융 지원이 함께 이뤄진다.

신성장산업 R&D 세액공제 대상에 IoT 관련 기술을 추가하고, 2천억원 규모의 반도체 펀드를 새로 조성해 IoT 기업의 창업·인수합병(M&A)을 돕는다.

내년 1분기 중에는 가전사, 이동통신사, 전자부품연구원, 건설사, 국가기술표준원 등 다양한 기관이 참여하는 '융합 얼라이언스'가 신설된다.

융합 얼라이언스는 삼성, LG 등 대형 가전사와 SK텔레콤 등 이동통신사들이 개별적으로 IoT 기반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시작한 상황에서 플랫폼 비즈니스환경을 조성해 제품 간 연동을 촉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외에도 5년에 걸쳐 중소기업의 IoT 가전개발을 위한 현장인력 500명과 시스템반도체·첨단 센서 개발 전문인력 800명 등 모두 1천300명의 IoT 분야 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다.
  • 산업부 “사물인터넷 R&D에 5년간 5천억 투자”
    • 입력 2016-12-22 16:21:31
    • 수정2016-12-22 16:30:48
    경제
산업통상자원부가 사물인터넷(IoT) 융합 가전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고자 민간과 함께 관련 연구개발(R&D)에 5년간 5천억원을 투자한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오늘(22일) 한국 마포구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에서 'IoT 가전산업 간담회'를 열고 앞으로 5년간 시스템반도체·첨단센서 개발 등에 민관 합동으로 5천억원을 투자하고 1천300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가전 시장은 내수와 세계시장이 모두 포화한 상태로, 최근 10년간 수출이 120억∼140억달러에 머물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급속한 성장이 예상되는 IoT 가전 시장으로 새로운 활로를 개척할 필요가 있다는 게 산업부의 판단이다.

IoT 가전산업 육성 전략은 ▲초기시장 창출 ▲ R&D 집중지원 ▲플랫폼 비즈니스환경 조성 등 세 가지 방향으로 진행된다.

우선 초기시장을 창출하고자 전자부품연구원, LH공사 등과 협력해 신규 공공아파트를 지을 때 IoT 가전을 도입하도록 했다.

또 글로벌 수요기업과 국내 반도체 기업을 매칭해 세계시장을 선점키로 했다.

정부는 해외진출에 필요한 생산실적(트랙 레코드)을 확보하기 위해 내년부터 4년간 150억원을 들여 일상 생활환경과 같은 시험환경을 갖춘 실증랩을 구축기로 했다.

시스템과 첨단센서 개발을 위해서는 5년간 민관이 합쳐 5천억원을 투자한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전원관리 기술을 활용해 휴대성, 지속성을 구현할 수 있는 초경량·초전력 시스템반도체(SoC)와 신소재를 통해 저전력을 만들 수 있는 파워 반도체를 개발한다.

모션센서, 위치센서, 가스 센서 등 가전·헬스케어 분야 IoT용 첨단센서도 만든다.

아울러 내년 에어가전 혁신센터를 설치해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이 제품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IoT 기업에는 적극적인 세제·금융 지원이 함께 이뤄진다.

신성장산업 R&D 세액공제 대상에 IoT 관련 기술을 추가하고, 2천억원 규모의 반도체 펀드를 새로 조성해 IoT 기업의 창업·인수합병(M&A)을 돕는다.

내년 1분기 중에는 가전사, 이동통신사, 전자부품연구원, 건설사, 국가기술표준원 등 다양한 기관이 참여하는 '융합 얼라이언스'가 신설된다.

융합 얼라이언스는 삼성, LG 등 대형 가전사와 SK텔레콤 등 이동통신사들이 개별적으로 IoT 기반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시작한 상황에서 플랫폼 비즈니스환경을 조성해 제품 간 연동을 촉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외에도 5년에 걸쳐 중소기업의 IoT 가전개발을 위한 현장인력 500명과 시스템반도체·첨단 센서 개발 전문인력 800명 등 모두 1천300명의 IoT 분야 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