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AI 확산 비상
“최악 AI, 방역구멍·위기의식 부재로 농가 확산”
입력 2016.12.22 (16:53) 수정 2016.12.22 (16:58) 경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AI가 역대 최악의 사태로 확산된 데는 방역 허점과 안이한 인식이 한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중간 역학조사 결과가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 AI 역학조사위원회는 오늘(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역학조사위원회는 H5N6형 고병원성 AI가 기본적으로 중국에서 넘어온 철새를 통해 유입됐지만 이후 사람과 차량등을 통해 농장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한 것으로 분석했다.

역학조사위원장인 김재홍 서울대 수의과대학장은 "방역 현장에서 AI 매뉴얼인 SOP가 안 지켜지고 있다"며 "매몰처리 인력만 하더라도 철저한 교육이 필요한데 음식점 배달원 등 외부인의 출입관리조차 잘 안 될 정도로 도처에 구멍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산란계 차량 같은 경우에도 계란 중간유통 상인들이 농가를 수시로 드나드는 과정에서 사실상 소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농가 현장의 안이한 위기의식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김 교수는 "과거 H5N8형의 경우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임에도 증상이 약해 장기간 끈 측면이 있었다"며 "그러다 보니 농가에서도 AI에 대한 위기의식이 약해진 측면이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역학조사위는 충북 음성·진천, 경기 포천 등 일부 지역의 경우 사료 차량과 가축운반차량 등을 통한 바이러스 오염을 의심하고 있다.

아울러 시간이 지날수록 기존 방역대 내에서 발생농장이 증가하는 등 방역대의 범위가 점차 확대되는 양상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실제 최초 발생 10일째 15개였던 전국 방역대는 발생 30일을 기준으로 53개로 늘어났다.

역학조사위는 이번 바이러스 전파양상을 볼 때 광범위한 지역이 오염돼 있는 만큼 단편적인 소독보다 광역 소독체계를 도입하는 한편 방역 매뉴얼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적용되도록 방역관의 권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방역 당국에 권고했다.

김 교수는 "가창오리 등 오리류 철새가 전남 지역 등으로 본격적으로 남하하고 있어 발생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어 전남북 지역으로의 농가 차단 방역에 힘써야 한다"며 "정부의 방역 대책은 농가 협조가 없으면 효과를 극대화하기 어려우므로 조기에 퇴치하기 위해 농가와 당국 모두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는 의견"이라고 말했다.
  • “최악 AI, 방역구멍·위기의식 부재로 농가 확산”
    • 입력 2016-12-22 16:53:46
    • 수정2016-12-22 16:58:11
    경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AI가 역대 최악의 사태로 확산된 데는 방역 허점과 안이한 인식이 한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중간 역학조사 결과가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 AI 역학조사위원회는 오늘(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역학조사위원회는 H5N6형 고병원성 AI가 기본적으로 중국에서 넘어온 철새를 통해 유입됐지만 이후 사람과 차량등을 통해 농장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한 것으로 분석했다.

역학조사위원장인 김재홍 서울대 수의과대학장은 "방역 현장에서 AI 매뉴얼인 SOP가 안 지켜지고 있다"며 "매몰처리 인력만 하더라도 철저한 교육이 필요한데 음식점 배달원 등 외부인의 출입관리조차 잘 안 될 정도로 도처에 구멍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산란계 차량 같은 경우에도 계란 중간유통 상인들이 농가를 수시로 드나드는 과정에서 사실상 소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농가 현장의 안이한 위기의식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김 교수는 "과거 H5N8형의 경우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임에도 증상이 약해 장기간 끈 측면이 있었다"며 "그러다 보니 농가에서도 AI에 대한 위기의식이 약해진 측면이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역학조사위는 충북 음성·진천, 경기 포천 등 일부 지역의 경우 사료 차량과 가축운반차량 등을 통한 바이러스 오염을 의심하고 있다.

아울러 시간이 지날수록 기존 방역대 내에서 발생농장이 증가하는 등 방역대의 범위가 점차 확대되는 양상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실제 최초 발생 10일째 15개였던 전국 방역대는 발생 30일을 기준으로 53개로 늘어났다.

역학조사위는 이번 바이러스 전파양상을 볼 때 광범위한 지역이 오염돼 있는 만큼 단편적인 소독보다 광역 소독체계를 도입하는 한편 방역 매뉴얼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적용되도록 방역관의 권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방역 당국에 권고했다.

김 교수는 "가창오리 등 오리류 철새가 전남 지역 등으로 본격적으로 남하하고 있어 발생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어 전남북 지역으로의 농가 차단 방역에 힘써야 한다"며 "정부의 방역 대책은 농가 협조가 없으면 효과를 극대화하기 어려우므로 조기에 퇴치하기 위해 농가와 당국 모두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는 의견"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