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참사 당일 의무실 근무…대통령 못 봐”
입력 2016.12.22 (23:06) 수정 2016.12.22 (23:4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문회에는 박 대통령 '세월호 7시간' 행적을 밝히기 위해, 당시 청와대 간호장교로 근무했던 조여옥 대위도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조 대위는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을 만나지 않았고, 성형 시술을 도왔다는 의혹도 전면 부인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여옥 대위는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 관저에 있는 의무동이 아닌 일반 직원들을 진료하는 의무실에서 근무했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이날 대통령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참사 당시 관저 내의 대통령 전담 의무동에 있었다고 한 말을 뒤집은 겁니다.

<녹취> 백승주(새누리당 의원) : "그때는 그렇게 하고 왜 지금은 다르게 증언합니까? "

<녹취> 조여옥(대위/전 청와대 간호장교) :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했습니다. 차근히 되짚어보니 4월 16일은 의무실 근무가 맞습니다."

시종일관 태연한 답변 태도를 놓고 야당 특위 위원들 사이에서 위증 의혹과 청문회 훈련을 받은 게 아니냐는 추궁이 나왔습니다.

<녹취> 윤소하(정의당 의원)·조여옥(대위/전 청와대 간호장교) : "(기무사에 가서 기억 조작하고 나온거 아니에요? 아주 정확하게 조작의 냄새를 풍기는...) 아닙니다. 기무사와 어떤 접촉도 없었습니다."

조 대위는 박 대통령의 성형 시술을 도왔거나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했고, 대통령 비선 진료 의혹을 받아온 김상만 전 대통령 자문의와 김영재 원장도 한번도 본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안민석(더불어민주당 의원) : "통의 성형시술, 필러시술, 리프팅 실 시술 한 적이 있습니까?"

<녹취> 조여옥(대위/전 청와대 간호장교) : "없습니다."

조 대위는 다만 처방을 토대로 박 대통령과 청와대 직원들에게 태반주사, 감초 주사 등을 놓은 적이 있고, '의료용 가글'은 한달에 한번 정도 전했다고 언급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참사 당일 의무실 근무…대통령 못 봐”
    • 입력 2016-12-22 23:08:56
    • 수정2016-12-22 23:40:0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청문회에는 박 대통령 '세월호 7시간' 행적을 밝히기 위해, 당시 청와대 간호장교로 근무했던 조여옥 대위도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조 대위는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을 만나지 않았고, 성형 시술을 도왔다는 의혹도 전면 부인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여옥 대위는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 관저에 있는 의무동이 아닌 일반 직원들을 진료하는 의무실에서 근무했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이날 대통령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참사 당시 관저 내의 대통령 전담 의무동에 있었다고 한 말을 뒤집은 겁니다.

<녹취> 백승주(새누리당 의원) : "그때는 그렇게 하고 왜 지금은 다르게 증언합니까? "

<녹취> 조여옥(대위/전 청와대 간호장교) :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했습니다. 차근히 되짚어보니 4월 16일은 의무실 근무가 맞습니다."

시종일관 태연한 답변 태도를 놓고 야당 특위 위원들 사이에서 위증 의혹과 청문회 훈련을 받은 게 아니냐는 추궁이 나왔습니다.

<녹취> 윤소하(정의당 의원)·조여옥(대위/전 청와대 간호장교) : "(기무사에 가서 기억 조작하고 나온거 아니에요? 아주 정확하게 조작의 냄새를 풍기는...) 아닙니다. 기무사와 어떤 접촉도 없었습니다."

조 대위는 박 대통령의 성형 시술을 도왔거나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했고, 대통령 비선 진료 의혹을 받아온 김상만 전 대통령 자문의와 김영재 원장도 한번도 본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안민석(더불어민주당 의원) : "통의 성형시술, 필러시술, 리프팅 실 시술 한 적이 있습니까?"

<녹취> 조여옥(대위/전 청와대 간호장교) : "없습니다."

조 대위는 다만 처방을 토대로 박 대통령과 청와대 직원들에게 태반주사, 감초 주사 등을 놓은 적이 있고, '의료용 가글'은 한달에 한번 정도 전했다고 언급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