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黃권한대행, 장애아동 찾아 성탄 민생행보
입력 2016.12.24 (14:09) 수정 2016.12.24 (15:31)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성탄절을 하루 앞둔 오늘(24일) 오전 서울 강북구의 장애 영유아 거주시설 '디딤자리'를 찾아 아이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전달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모든 아이들은 소중한 존재이며 동등한 인격체로서 존중받아야 한다"며 "장애, 빈곤 등 어떤 이유로도 아이들이 소외되지 않고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것은 이 땅에서 함께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애아동들이 태어나면서부터 성장할 때까지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구체적인 정책으로는 "출생 단계에서부터 장애의 조기발견 지원을 확대하고, 성장 과정에서 장애가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개인별 맞춤형 재활 서비스를 강화해나가겠다"면서 "장애아동 거주시설의 생활환경을 꾸준히 개선하고 특수학교와 보육교사를 지속적으로 확충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황 권한대행은 거주시설을 둘러보면서 시설에서 생활하는 데 불편하거나 안전상 문제가 없는지 등을 살펴본 뒤 아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직접 준비한 성탄 선물을 나눠줬다.

이어 황 대행은 식사시간을 맞아 배식봉사를 하면서 "밝고 명랑한 어린이가 돼 달라"며 아이들을 격려했다.

정부는 올해 전국 17개 시·도에 지역발달장애인지원센터를 설치해 재활서비스 등 장애아동을 위한 개인별 맞춤형 지원을 시작했고, 장애아동 수당과 장애 영유아 무상보육료를 지원하며, 장애아동 가족의 양육부담을 덜기 위한 돌보미 지원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국무조정실은 밝혔다.
  • 黃권한대행, 장애아동 찾아 성탄 민생행보
    • 입력 2016-12-24 14:09:24
    • 수정2016-12-24 15:31:47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성탄절을 하루 앞둔 오늘(24일) 오전 서울 강북구의 장애 영유아 거주시설 '디딤자리'를 찾아 아이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전달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모든 아이들은 소중한 존재이며 동등한 인격체로서 존중받아야 한다"며 "장애, 빈곤 등 어떤 이유로도 아이들이 소외되지 않고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것은 이 땅에서 함께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애아동들이 태어나면서부터 성장할 때까지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구체적인 정책으로는 "출생 단계에서부터 장애의 조기발견 지원을 확대하고, 성장 과정에서 장애가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개인별 맞춤형 재활 서비스를 강화해나가겠다"면서 "장애아동 거주시설의 생활환경을 꾸준히 개선하고 특수학교와 보육교사를 지속적으로 확충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황 권한대행은 거주시설을 둘러보면서 시설에서 생활하는 데 불편하거나 안전상 문제가 없는지 등을 살펴본 뒤 아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직접 준비한 성탄 선물을 나눠줬다.

이어 황 대행은 식사시간을 맞아 배식봉사를 하면서 "밝고 명랑한 어린이가 돼 달라"며 아이들을 격려했다.

정부는 올해 전국 17개 시·도에 지역발달장애인지원센터를 설치해 재활서비스 등 장애아동을 위한 개인별 맞춤형 지원을 시작했고, 장애아동 수당과 장애 영유아 무상보육료를 지원하며, 장애아동 가족의 양육부담을 덜기 위한 돌보미 지원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국무조정실은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