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숨을 안 쉬어요”…아기 살린 경찰관
입력 2016.12.26 (06:38) 수정 2016.12.26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의식을 잃은 생후 15개월 아기를 살린 경찰관들이 SNS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응급처치를 하고, 신속하게 병원으로 옮긴 덕분에 아기는 무사히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는데요.

정혜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 파출소 근처.

승용차의 다급한 경적 소리에 경찰관 두 명이 달려갑니다.

지난 17일 아침 8시 20분쯤, 생후 15개월 된 여자 아기가 갑자기 의식을 잃은 겁니다.

<녹취> 류성민(생후 15개월 된 아기 엄마) : "(아기가) 정신을 잃고 숨을 안 쉬고 손발을 부들부들 떨기 시작했어요. 너무 놀라고 정신이 하나도 없죠. 너무 끔찍한 상황이었어요."

한 명은 아기의 등을 두드리며 응급조치를 하고, 다른 한 명은 병원으로 순찰차를 몹니다.

<인터뷰> 김기환(대구 달성경찰서 화남파출소 경위) : "아기가 혼수상태에 빠져있어서 아기를 구해야겠다는 그런 생각밖에는 다른 생각은 못하고 나름대로 응급조치를 했다고 생각합니다."

응급실까지 걸린 시간은 단 1분.

응급실에 도착하자마 아기는 거친 숨을 토해내며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인터뷰> 임창수(대구 달성경찰서 화남파출소 순경) : "119 오는 시간보다 바로 근처에 병원이 있기 때문에 저희가 순찰차로 이송하는 게 훨씬 더 빠르고 골든타임을 챙길 수 있을 것 같아서."

그 시각 파출소에 혼자 남아 경찰의 보호를 받던 아기의 오빠는 동생이 무사하단 소식에 안도의 눈물을 흘립니다.

경찰의 활약을 담은 영상이 성탄절 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따스함을 더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숨을 안 쉬어요”…아기 살린 경찰관
    • 입력 2016-12-26 06:39:17
    • 수정2016-12-26 07:14:4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의식을 잃은 생후 15개월 아기를 살린 경찰관들이 SNS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응급처치를 하고, 신속하게 병원으로 옮긴 덕분에 아기는 무사히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는데요.

정혜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 파출소 근처.

승용차의 다급한 경적 소리에 경찰관 두 명이 달려갑니다.

지난 17일 아침 8시 20분쯤, 생후 15개월 된 여자 아기가 갑자기 의식을 잃은 겁니다.

<녹취> 류성민(생후 15개월 된 아기 엄마) : "(아기가) 정신을 잃고 숨을 안 쉬고 손발을 부들부들 떨기 시작했어요. 너무 놀라고 정신이 하나도 없죠. 너무 끔찍한 상황이었어요."

한 명은 아기의 등을 두드리며 응급조치를 하고, 다른 한 명은 병원으로 순찰차를 몹니다.

<인터뷰> 김기환(대구 달성경찰서 화남파출소 경위) : "아기가 혼수상태에 빠져있어서 아기를 구해야겠다는 그런 생각밖에는 다른 생각은 못하고 나름대로 응급조치를 했다고 생각합니다."

응급실까지 걸린 시간은 단 1분.

응급실에 도착하자마 아기는 거친 숨을 토해내며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인터뷰> 임창수(대구 달성경찰서 화남파출소 순경) : "119 오는 시간보다 바로 근처에 병원이 있기 때문에 저희가 순찰차로 이송하는 게 훨씬 더 빠르고 골든타임을 챙길 수 있을 것 같아서."

그 시각 파출소에 혼자 남아 경찰의 보호를 받던 아기의 오빠는 동생이 무사하단 소식에 안도의 눈물을 흘립니다.

경찰의 활약을 담은 영상이 성탄절 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따스함을 더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