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아빠·엄마 목소리, 신기해요”
입력 2016.12.26 (06:49) 수정 2016.12.26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귀에 닿는 낯선 이의 촉감이 어색한지 엄마 품에서 울음을 터뜨리는 아기!

그 순간, 엄마가 다정한 목소리로 이름을 부르자 금세 울음을 그치고 신기하다는 듯 눈이 휘둥그레집니다.

미국에 사는 생후 2개월 된 아기 '아처'는 선천적인 청각 장애를 갖고 있는데요.

최근 병원에서 맞춤형 특수 보청기를 제공받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아빠와 엄마의 목소리를 듣게 됐다고 합니다.

사랑하는 가족들의 인사와 주변의 웃음소리와 답하듯 환한 미소를 짓는 아이!

앞으로도 이 행복한 순간처럼 천사 같은 미소를 잃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 이었습니다.
  • [디지털 광장] “아빠·엄마 목소리, 신기해요”
    • 입력 2016-12-26 06:47:16
    • 수정2016-12-26 07:14:49
    뉴스광장 1부
귀에 닿는 낯선 이의 촉감이 어색한지 엄마 품에서 울음을 터뜨리는 아기!

그 순간, 엄마가 다정한 목소리로 이름을 부르자 금세 울음을 그치고 신기하다는 듯 눈이 휘둥그레집니다.

미국에 사는 생후 2개월 된 아기 '아처'는 선천적인 청각 장애를 갖고 있는데요.

최근 병원에서 맞춤형 특수 보청기를 제공받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아빠와 엄마의 목소리를 듣게 됐다고 합니다.

사랑하는 가족들의 인사와 주변의 웃음소리와 답하듯 환한 미소를 짓는 아이!

앞으로도 이 행복한 순간처럼 천사 같은 미소를 잃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