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항모 서태평양 진출…“무력 시위” 분석
입력 2016.12.26 (07:08) 수정 2016.12.26 (08:2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과 중국이 해양 주도권을 놓고 남중국해 등에서 마찰을 빚어왔는데요,

중국 해군이 항공모함을 동원해 일본과 지척인 서태평양까지 진출해 대규모 해상훈련을 벌였습니다.

허솔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해군의 핵심 전력인 항공모함 랴오닝함,

젠-15 함재기와 헬기 등을 동원해 한반도 남쪽 서태평양 해역에서 훈련을 벌였습니다.

랴오닝함이 이곳까지 진출해 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녹취> CCTV 앵커 : "복잡한 바다 상황에서 젠-15의 첫 이착륙 훈련이자, 해역을 넘나드는 체계적인 편대 훈련입니다."

이달 중순 발해만 인근에서 실탄훈련을 한 랴오닝함 편대는 지난 23일엔 서해 인근에서, 그리고 그제는 처음으로 일본을 지척에 둔 동중국해까지 진출한 것입니다.

미사일 구축함 3척 등 7척을 동반한 랴오닝함 편대는 서해에서는 실전 같은 실탄 훈련을 했습니다.

이례적으로 해군사령관이 직접 랴오닝함에 탑승해 훈련을 지도하는 모습도 공개했습니다.

<녹취> 차오웨이동(군사전문가) : "공중과 해상,해저의 합동 훈련을 통해 항모 편대의 전투력을 처음으로 검증받은 것입니다."

중국 해군은 연례적인 훈련이라는 입장이지만, 트럼프 당선 이후 요동치는 미·중 관계와,한반도 사드 배치 발표에 따른 무력시위 성격이란 해석도 나옵니다.

중국은 랴오닝함에 이어, 독자기술로 만드는 두 번째 항공모함도 내년 초 진수할 계획입니다. 해상 전투력 강화를 서두르는 중국의 움직임에 주변국들과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 中 항모 서태평양 진출…“무력 시위” 분석
    • 입력 2016-12-26 07:09:20
    • 수정2016-12-26 08:23:2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과 중국이 해양 주도권을 놓고 남중국해 등에서 마찰을 빚어왔는데요,

중국 해군이 항공모함을 동원해 일본과 지척인 서태평양까지 진출해 대규모 해상훈련을 벌였습니다.

허솔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해군의 핵심 전력인 항공모함 랴오닝함,

젠-15 함재기와 헬기 등을 동원해 한반도 남쪽 서태평양 해역에서 훈련을 벌였습니다.

랴오닝함이 이곳까지 진출해 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녹취> CCTV 앵커 : "복잡한 바다 상황에서 젠-15의 첫 이착륙 훈련이자, 해역을 넘나드는 체계적인 편대 훈련입니다."

이달 중순 발해만 인근에서 실탄훈련을 한 랴오닝함 편대는 지난 23일엔 서해 인근에서, 그리고 그제는 처음으로 일본을 지척에 둔 동중국해까지 진출한 것입니다.

미사일 구축함 3척 등 7척을 동반한 랴오닝함 편대는 서해에서는 실전 같은 실탄 훈련을 했습니다.

이례적으로 해군사령관이 직접 랴오닝함에 탑승해 훈련을 지도하는 모습도 공개했습니다.

<녹취> 차오웨이동(군사전문가) : "공중과 해상,해저의 합동 훈련을 통해 항모 편대의 전투력을 처음으로 검증받은 것입니다."

중국 해군은 연례적인 훈련이라는 입장이지만, 트럼프 당선 이후 요동치는 미·중 관계와,한반도 사드 배치 발표에 따른 무력시위 성격이란 해석도 나옵니다.

중국은 랴오닝함에 이어, 독자기술로 만드는 두 번째 항공모함도 내년 초 진수할 계획입니다. 해상 전투력 강화를 서두르는 중국의 움직임에 주변국들과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