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붕괴 25년…“옛 소련 영광 되찾자”
입력 2016.12.26 (07:25) 수정 2016.12.26 (08:2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금부터 25년 전 옛소련이 붕괴됐죠..

그 뒤를 러시아가 이었는데, 상당수 러시아 사람들은 소련 시절에 향수를 갖고 있다고 합니다.

더구나 옛 소련의 영광을 되찾으려는 듯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하준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고르바초프(소련연방 대통령/1991년 12월 25일 사임 연설) : "독립국가연합이 창설됐기 때문에 저는 소련연방 대통령으로서의 활동을 마칩니다."

소련이 붕괴된지 25년.. 러시아 사람들은 옛소련에 향수를 느끼고 있습니다.

<녹취> 쥬라블료바(모스크바 시민/71살) : "소련시절엔 모두가 평등했죠. 지금은 부자와 가난한 자가 생겨 났습니다."

옛소련 시절보다 현재 삶이 더 나아졌다고 느끼는 사람은 전체 15%에 불과합니다.

현재의 시장경제 체제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 니다.

<녹취> 포노마료바(모스크바 국립국제관계/대학 교수) : "러시아 문명은 절대 돈 만으로 평가받지 않았어요. 우리는 세계관으로 평가받았었죠."

소련은 15개 나라로 조각났지만 최근에는 러시아를 중심으로 5개국이 유라시아 경제연합을 결성하는 등 경제적 통합 움직임이 보이고 있습니다.

'위대한 러시아 재건'을 부르짖는 푸틴 대통령이 등장한 이후에는, 우크라이나 사태, 크림반도 병합, 시리아 내전 개입 등 국제무대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양상입니다.

여기다 푸틴이 최근 공개석상에서 전략 핵무기 강화를 연설한데 대해 트럼프도 핵 능력 확장을 언급하고 나서 미·러간 핵경쟁이 부활할 수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푸틴대통령을 올해의 가장 영향력있는 인물로 선정했습니다.

서방 언론조차 세계 주요 현안에서 러시아가 핵심 국가로 떠올랐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
  • [지금 세계는] 붕괴 25년…“옛 소련 영광 되찾자”
    • 입력 2016-12-26 07:27:19
    • 수정2016-12-26 08:23:2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지금부터 25년 전 옛소련이 붕괴됐죠..

그 뒤를 러시아가 이었는데, 상당수 러시아 사람들은 소련 시절에 향수를 갖고 있다고 합니다.

더구나 옛 소련의 영광을 되찾으려는 듯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하준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고르바초프(소련연방 대통령/1991년 12월 25일 사임 연설) : "독립국가연합이 창설됐기 때문에 저는 소련연방 대통령으로서의 활동을 마칩니다."

소련이 붕괴된지 25년.. 러시아 사람들은 옛소련에 향수를 느끼고 있습니다.

<녹취> 쥬라블료바(모스크바 시민/71살) : "소련시절엔 모두가 평등했죠. 지금은 부자와 가난한 자가 생겨 났습니다."

옛소련 시절보다 현재 삶이 더 나아졌다고 느끼는 사람은 전체 15%에 불과합니다.

현재의 시장경제 체제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 니다.

<녹취> 포노마료바(모스크바 국립국제관계/대학 교수) : "러시아 문명은 절대 돈 만으로 평가받지 않았어요. 우리는 세계관으로 평가받았었죠."

소련은 15개 나라로 조각났지만 최근에는 러시아를 중심으로 5개국이 유라시아 경제연합을 결성하는 등 경제적 통합 움직임이 보이고 있습니다.

'위대한 러시아 재건'을 부르짖는 푸틴 대통령이 등장한 이후에는, 우크라이나 사태, 크림반도 병합, 시리아 내전 개입 등 국제무대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양상입니다.

여기다 푸틴이 최근 공개석상에서 전략 핵무기 강화를 연설한데 대해 트럼프도 핵 능력 확장을 언급하고 나서 미·러간 핵경쟁이 부활할 수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푸틴대통령을 올해의 가장 영향력있는 인물로 선정했습니다.

서방 언론조차 세계 주요 현안에서 러시아가 핵심 국가로 떠올랐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